그룹 버스터즈./ 사진제공=한터글로벌
그룹 버스터즈./ 사진제공=한터글로벌


그룹 버스터즈(Busters)가 최연소에 이어 최초의 타이틀을 얻었다.

평균 나이 15.2세의 ‘최연소 아이돌’ 버스터즈는 이번에 발매하는 신보 ‘Paeonia(피오니아)’ 앨범 전량에 정품인증 라벨(HATS)을 부착한 최초의 아티스트가 됐다.

'HATS'란 'HANTEO Aided Tracking System'의 약자로 한터차트에서 내놓은 ‘음악 저작물 정품 인증 및 차트 반영 시스템’을 의미한다. 음반(음악 저작물)에 복제나 위변조가 불가능한 QR 코드가 삽입되어 있는 인증 라벨을 붙여 '후즈팬(Whosfan)' 모바일 앱을 통해 이를 인증하면 앨범의 정품 여부를 확인할 수 있고 한터차트의 글로벌차트에 실시간으로 자동 반영되는 시스템이다.

버스터즈는 생산되는 앨범 전량에 이 라벨을 도입하며 창작물 저작권 보호에 앞장서는 것은 물론, 후즈팬 앱과 함께 팬들과 소통할 수 있는 많은 이벤트를 준비했다.

버스터즈 팬들이 직접 만든 컴백 축하 영상이 서울에서 운행되고 있는 버스를 통해 방송됐다. 이를 시작으로 HATS 인증을 가장 많이 한 팬 20명을 선정해 버스터즈와 영상으로 소통할 수 있는 이벤트인 'Call back 2 U'를 진행할 예정이다. 자세한 이벤트 내용과 참여 방법은 ‘후즈팬(Whosfan)’ 모바일 앱과 ‘후즈팬(Whosfan)’ 트위터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어 가장 많은 HATS 인증률을 기록한 도시, 혹은 국가에 버스터즈가 직접 찾아가 팬과 소통하는 게릴라 이벤트도 펼칠 예정이다.

버스터즈는 지난 4월 16일 공식 카페를 통해 새 멤버 전민지와 야스다 타카라의 합류를 알렸다. 13일 싱글 앨범 '피오니아(Paeonia)'로 컴백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