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비투비, 마마무의 계보를 이어 '차세대 비글돌' 자리를 노리는 밴디트가 유쾌한 축제를 시작했다.

13일 오후 2시 밴디트 미니 2집 'Carnival'('카니발')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온라인 생중계로 열렸다.

'카니발'은 밴디트가 미니 1집 'BE!'('비!') 이후 약 6개월 만에 발매하는 신보다. '축제'라는 카니발의 의미처럼 다채롭고 자유로운 느낌의 음악으로 완성된 앨범이다. 그간의 근황에 대해 멤버들은 네이버 브이라이브에서 월요일마다 진행하는 '먼데이 라디오'와 소속사 MNH엔터테인먼트의 음악 프로젝트 '뉴웨이브' 등으로 팬들을 만나고 있었다고 전했다.

'카니발'의 타이틀곡은 'JUNGLE'('정글')이며 'Carnival''Come and Get It'(컴 앤드 겟 잇)''Cool(쿨)''Children(칠드런)'까지 총 다섯 곡이 수록됐다. 정우는 '정글'에 대해 "틀에 박힌 일상 속에서 벗어나자는 용기와 메시지를 담았다"고 소개했다.

시명과 승은은 '칠드런'의 안무를 창작해 눈길을 끌었다. 이연은 "연습생 때 안무 창작도 해야 했다. 월말 평가 때마다 선두를 달리고 있던 친구들인 시명과 승은이 데뷔 후 창작까지 하게 돼 감격스럽다"고 말했다. 승은은 "(당시) 한달에 한 번씩 안무를 창작했는데 그게 도움이 됐던 것 같다"고 했다. 시명은 앞으로 타이틀곡의 안무 창작에도 참여하고 싶다는 바람도 덧붙였다.

정우와 송희는 작사와 작곡에 대한 욕심을 드러냈다. 정우는 "혼자 작사와 작곡을 공부 중이다. 나중엔 수록곡 하나쯤은 써보고 싶다"고 소망했다.
그룹 밴디트./ 사진제공=MNH엔터테인먼트
그룹 밴디트./ 사진제공=MNH엔터테인먼트


멤버들은 지난 앨범인 '비!'와 달라진 점으로는 활기가 더해진 것을 들었다. 정우는 "'비!'에서 강렬하고 센 카리스마를 보여줬다면 이번 앨범에서는 활기차고 에너지있는 카리스마를 선보인다"고 말했다. 승은과 이연은 처음으로 댄서들과 타이틀곡 무대에 함께 서게 됐다는 것도 중점으로 꼽았다. 이연은 "'정글'이 포인트 안무도 너무 많고 댄서들과 함께 한다는 도전과 시도를 한 만큼 전체적인 에너지를 느껴줬으면 좋겠다"고 했다.

밴디트가 이번 활동을 통해 목표로 두고 있는 것은 차트 진입이다. 또 '정글'의 뮤직비디오가 500만뷰를 돌파한다면 스페셜 안무 연습 영상을 공개할 것이라는 공약을 내걸었다. 출연하고 싶은 예능 프로그램은 '아는형님''런닝맨''정글의 법칙'이라고 밝혔다.

밴디트는 데뷔 때부터 마마무, 비투비를 롤모델로 삼았다. 이연과 승은은 "현재도 롤모델은 바뀌지 않았다"며 "무대 위에서는 멋있고 무대 아래에서는 친근감있게, 솔직하게 다가갈 수 있는 '믿듣 믿보'(믿고 듣고 믿고 보는) 밴디트가 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밴디트의 '카니발'은 이날 오후 6시부터 감상 가능하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