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펠트, 열 올라 코로나 검사
"다행히 음성, 단순 몸살감기"
핫펠트, 검사로 라디오 불참
핫펠트 / 사진 = 핫펠트 인스타그램
핫펠트 / 사진 = 핫펠트 인스타그램
가수 핫펠트(예은)가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음성 판정 사실을 전했다.

30일 핫펠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제 열이 38.5도까지 올라서 코로나 검사 받고 왔어요. 다행히 음성이고 단순 몸살 감기인 것 같아요. 라디오 기다리신 분들 죄송해요. 얼른 회복하고 만날게요"라는 글을 게재했다.

앞서 핫펠트는 29일 MBC 표준FM 라디오 '김이나의 밤편지'에 출연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핫펠트의 출연이 불발됐다.

'김이나의 밤편지'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에는 "죄송한 말씀 전해요. 오늘 불가피한 사정으로 핫펠트 예은씨의 초대석이 취소됐습니다. 기다려주신 불나방들 너무 죄송하구요. 유튜브 라이브는 취소됐지만 '보라'(보이는 라디오)는 그대로 진행됩니다"라고 공지했다.

한편, 핫펠트는 지난 23일 첫 정규앨범 '1719'를 발매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