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블리즈, 공식 채널 통해 소통
멤버 가족 프로필, 사진 등 도용해 사칭
"차후 법적 조치할 수도"
걸그룹 러블리즈./ 사진=텐아시아DB
걸그룹 러블리즈./ 사진=텐아시아DB


걸그룹 러블리즈 측이 온라인상에서 멤버를 사칭해 팬들과 대화를 나누는 행위에 대해 경고했다.

소속사 울림엔터테인먼트는 지난 12일 러블리즈 공식 SNS를 통해 "최근 메신저 단체방에 입장해 팬들과 소통한 건을 비롯, 공식 채널 외에 다른 루트를 통해 러블리즈 멤버임을 자처한 건들은 모두 멤버 본인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멤버) 가족의 메신저 프로필과 SNS에 업로드된 사진을 도용한 것으로 파악했다"며 "러블리즈 멤버들은 소속사에서 관리하는 공식 채널을 통해서 팬들과 소통하고 있으니 러블리너스(러블리즈 팬) 분들은 사칭으로 인해 피해가 없도록 각별히 유의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당사는 아티스트를 사칭하고 사생활을 침해하는 행위에 대해 지속해서 모니터링할 것이며 차후 법적 조치할 수 있음을 알려드린다"고 했다.

러블리즈는 자체 제작 콘텐츠 '지금, 방구석'으로 팬들과 만나고 있다.
러블리즈./ 사진=울림엔터테인먼트
러블리즈./ 사진=울림엔터테인먼트
다음은 울림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울림엔터테인먼트입니다. 먼저, 러블리즈를 사랑해주시고 아껴주시는 러블리너스 여러분께 감사의 인사를 전합니다.

온라인상에서 멤버를 사칭하는 사례가 발견되어 안내드립니다.

최근 메신저 단체방에 입장하여 팬 분들과 소통한 건을 비롯하여 공식채널 외의 루트를 통해 러블리즈 멤버임 자처한 건들은 모두 멤버 본인이 아니며, 가족의 메신저 프로필과 SNS에 업로드된 사진을 도용한 것으로 파악되었습니다.

현재 러블리즈 멤버들은 소속사에서 관리하는 공식 채널을 통해서 팬 분들과의 소통을 진행하고 있으니 러블리너스 분들께선 사칭으로 인해 피해가 없도록 각별히 유의해주시기 바랍니다.

또한 당사는 아티스트를 사칭하고 사생활을 침범하는 행위에 대해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진행할 것이며, 차후 법적 조치를 취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감사합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