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보적인 콘셉트와 퍼포먼스로 자신들만의 장르를 개척하고 있는 그룹 (여자)아이들이 세 번째 미니앨범 '아이 트러스트(I trust)'로 무한한 가능성을 또 다시 입증했다.

(여자)아이들은 6일 오후 '아이 트러스트'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쇼케이스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실시간 진행됐다. 이날 쇼케이스에는 조권이 진행을 맡았고 (여자)아이들(미연, 민니, 수진, 소연, 우기, 슈화)이 참석했다.

'아이 트러스트'는 믿음의 존재를 '나'로부터 시작해 '나는 나를 믿는다'라는 뜻으로 (여자)아이들만의 당당함을 고스란히 담았다. 앨범에는 타이틀곡 '오 마이 갓(Oh my god)'을 비롯해 '사랑해' '메이비(Maybe)' '라이언(LION)'과 '오 마이 갓'의 영어버전까지 5곡이 수록됐다.

타이틀곡 '오 마이 갓(Oh my god)'은 리더 소연의 자작곡으로, 곡의 전개마다 변화되는 과감한 리듬 변화가 돋보이는 얼반 힙합 장르다.
그룹 (여자)아이들 / 사진제공=큐브엔터테인먼트
그룹 (여자)아이들 / 사진제공=큐브엔터테인먼트


미연은 "긴장되고 너무 설렌다. 빨리 무대를 보여드리고 싶은 마음"이라면서 "코로나19에 모두가 걱정하고 계실텐데 건강이 최우선이다. 다들 힘내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소연은 이번 앨범 전곡을 프로듀싱하면서 실력을 한 번 더 뽐냈다. 소연은 "한 사람의 감정인 앨범을 만들어보고 싶었다. 좋은 감정, 우울한 감정 등 여러 감정을 트랙별로 넣었다"고 말했다. 이어 "타이틀곡 '오 마이 갓'은 현실에 부딪혀도 나를 믿고 이겨내는 과정을 '사랑'에 빗대어 전개한 곡이다. 굉장한 반전이 있는 노래"라고 설명했다.

미연은 "'오 마이 갓'은 과감한 리듬 변화가 특징이다. 몽환적이고 강렬한 퍼포먼스가 이전에 발표한 곡들과 차별점 같다"면서 "특히 '오 마이 갓'에는 블랙, 화이트 두 가지 버전의 퍼포먼스가 있다. 두 버전의 퍼포먼스 다 보여드릴 예정"이라고 기대를 당부했다.
그룹 (여자)아이들 / 사진제공=큐브엔터테인먼트
그룹 (여자)아이들 / 사진제공=큐브엔터테인먼트
(여자)아이들의 '오 마이 갓'은 노래뿐만 아니라 뮤직비디오로도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민니의 얼굴에 흘러내리는 붉은색 액체, 소연의 진흙탕 장면은 (여자)아이들의 개성을 보여주기에 충분했다.

민니는 "뮤직비디오 촬영을 하면서 3, 4번 씻었다. 처음에는 빨간색 액체가 얼굴에 흘러내리는 건데 원테이크로 찍고 씻은 다음 다시 화장하고 진흙에서 찍고 씻기를 반복했다. 힘들었지만 재밌었다"고 말했다. 소연은 "저도 진흙 장면을 촬영했는데 귀에 진흙이 들어가서 일주일 동안 귀에서 진흙이 나왔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룹 (여자)아이들 / 사진제공=큐브엔터테인먼트
그룹 (여자)아이들 / 사진제공=큐브엔터테인먼트
(여자)아이들은 지난해 종영한 Mnet '퀸덤'에 출연해 막내답지 않은 무대 매너와 퍼포먼스로 매 회 화제를 모았다. 특히 큰 사랑을 받은 경연곡 '라이언'을 이번 앨범에 수록해 정식 음원으로 발매했다.

소연은 '퀸덤'에서 받은 사랑을 언급하면서 "우리가 신인이었는데 '퀸덤'이라는 프로그램에서 좋은 경험을 하고, 선배님들과 함께 하면서 많이 배웠다"고 말했다. 우기는 "(여자)아이들을 알릴 수 있는 기회였다. 많은 관심과 사랑을 받아 감사하다. 앞으로 더 열심히 하고 싶은 생각이 들게 만들었다"고 말했다.

(여자)아이들은 '오 마이 갓'으로 1위 공약도 걸었다. 소연은 "음원차트 1등을 한다면 온라인 팬미팅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또 "이번 활동 목표도 멤버들과 즐겁고 행복하게 활동하는 것"이라면서 "공중파 음악방송에서 1등을 한 번도 못해봤는데, '오 마이 갓'으로 공중파 음악방송 1위를 하고 싶다"고 밝혔다.

(여자)아이들의 '아이 트러스트' 전곡 음원은 오늘(6일) 오후 6시에 각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됐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