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환 '화려하지 않은 고백', 27년 만에 리메이크
규현표 감성 발라드 기대
슈퍼주니어의 규현./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슈퍼주니어의 규현./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발라드 황태자’ 규현이 감미로운 보컬로 tvN ‘슬기로운 의사생활’ OST를 장식한다.

스튜디오 마음C에 따르면 ‘슬기로운 의사생활’ 네번째 OST인 규현의 ‘화려하지 않은 고백’은 오늘(3일) 정오에 발매된다.

‘화려하지 않은 고백’은 1993년 이승환이 발표한 발라드 곡으로, 규현을 만나 약 27년 만에 한층 더 감미로운 버전으로 재탄생한다.

특히 원곡의 서정적인 멜로디, 복고풍의 가사가 규현의 감성 보컬과 이질감 없는 완벽한 조화를 이루며 어쿠스틱 기타와 풍성한 오케스트레이션이 어우러진 고급스러운 편곡으로 시청자들에게 잔잔한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최근 ‘슬기로운 의사생활’은 예상치 못한 입체적인 관계성을 그려내며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이 가운데 규현이 가창한 ‘화려하지 않은 고백’은 극중 러브라인에 힘을 보태줄 것으로 기대된다. 깊은 울림을 주는 가사는 몰입도를 높이는 동시에 더욱 큰 감동을 전달할 것으로 기대된다.
'슬기로운 의사생활' 규현 OST ./사진제공=스튜디오 마음C
'슬기로운 의사생활' 규현 OST ./사진제공=스튜디오 마음C
마주희 프로듀서에 따르면 ‘슬기로운 의사생활’ 첫 방송 전부터 러브 테마는 ‘화려하지 않은 고백’으로 결정됐으며, 규현이 가창자로 일찌감치 낙점됐다.

마 프로듀서는 “원곡 가창자 이승환의 색깔과 콘셉트가 명확한 터라 편곡 방향에 대해 고심을 많이 했다. 러브테마인 만큼 규현의 목소리를 잘 살린 발라드에 스트링의 다이나믹을 더해 ‘새로운 규현 발라드’가 탄생됐다”고 설명했다.

녹음 현장에서 규현은 원곡과는 또 다른 자신만의 스타일로 ‘화려하지 않은 고백’ 리메이크 버전을 완성했다는 후문이다.

규현 버전 ‘화려하지 않은 고백’의 편곡은 앞서 ‘슬기로운 의사생활’ 첫번째 OST인 권진아 ‘Lonely Night’(론리 나잇)을 비롯해 ‘백일의 낭군님’ OST인 첸 ‘벚꽃연가’ 등 다수의 작업을 진행해 온 박근철, 정수민 편곡자가 맡아 섬세하고 아름다운 작품을 완성시켰다.

‘슬기로운 의사생활’은 누군가는 태어나고 누군가는 삶을 끝내는 인생의 축소판이라 불리는 병원에서 평범한 듯 특별한 하루하루를 살아가는 사람들과 눈빛만 봐도 알 수 있는 20년지기 친구들의 케미스토리를 담은 드라마다. 매주 목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