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트롯' 김중연, 트로트 가수로 첫발
14일 '수호천사' 발매
중독성 넘치는 후렴구 인상적
'미스터트롯' 김중연 /사진=VL-ent 제공
'미스터트롯' 김중연 /사진=VL-ent 제공


'미스터트롯' 김중연이 트로트 가수로의 첫발을 내딛었다.

김중연은 14일 정오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첫 번째 트로트 디지털 앨범 '수호천사'를 발매했다.

타이틀곡 '수호천사'는 세미 트로트 장르로, 경쾌한 비트에 '수호천사! 수호천사!'라는 중독성 있는 후렴구가 인상적인 곡이다. 특히 김중연의 시원시원한 목소리와 더불어 '언제라도 나는 너의 수호천사야. 무슨 일 생기면 연락해'라는 가사가 지치고 힘든 상황에 있는 리스너들을 위로한다.

프로듀서로는 트로트 편곡가 최준원, 작곡가 반형문, Always KOALA, 이해준, 작사가 조은희 등이 참여해 곡의 완성도를 높였다. 앨범에는 타이틀곡 '수호천사' 외에도 '눈에 띄네', '사랑의 수갑' 등 총 3곡이 수록됐다.

김중연은 2015년 6인조 아이돌 그룹 에이식스피(A6P)으로 데뷔했으며, 최근 TV조선 '미스터트롯'에서 '남행열차', '토요일은 밤이 좋아', '이름 모를 소녀' 무대 등을 통해 진한 인상을 남겼다. 폭발적인 고음과 파워풀한 댄스 실력, 넘치는 무대 매너까지 갖춘 김중연의 새로운 앞날이 기대된다.

김수영 기자 swimki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