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방탄소년단의 RM/사진= 네이버 V라이브 캡처
그룹 방탄소년단의 RM/사진= 네이버 V라이브 캡처


방탄소년단의 리더 RM이 콘서트 취소에 대한 심경을 밝혔다.

RM은 10일 오후 네이버 V 라이브를 통해 정규 4집 'MAP OF THE SOUL : 7' 활동 마무리에 대한 소회를 밝히며 약 2시간 동안 팬들과 소통했다.

이날 RM은 "굉장히 힘들고 무력했다. 정말로 준비한 것이 많았다. 저희 이야기로 돌아가면 진짜 오래 준비했고 많이 연습했다. (그래서) 엄청 억울하고 '이걸 앞에서 보여줘야 하는데'라고 생각했다"며 운을 뗐다.

그는 "방송이 빨리 끝나니까 집에 있는 시간이 많아지더라. 2주 동안 집에 있다가 미친 사람처럼 갑자기 울화통이 올라왔다. 미친 사람 마냥 울컥해서 소리 지르고 그랬다. 속상하고 우리가 할 수 있는 게 많이 없는 것이 현실이었다"며 "정말 속상하다. 현실적으로 우리가 할 수 있는 게 많이 없다. 그래도 이 앨범만큼은 남아 있어야 하니까, 우리가 이 앨범을 위해 연습했던 시간들이 있고 여러분들의 응원과 사랑도 헛되지 않을 테니까, 그런 것들을 생각하면 정말 열불이 난다"고 털어놨다.

무관중으로 촬영한 음악방송에 대해선 "'저희가 돌아왔습니다' 했는데 실제로는 아무도 없지 않나. 그래도 우리가 힘 빠지면 안 된다. 웃어야 한다. 아직 많은 사람들이 힘든데 우리는 방송이라도 할 수 있지 않느냐는 말을 마치 주문 외우듯 했다"고 말했다.

이어 RM은 "그래도 방송으로 미디어의 힘으로 보여드릴 수 있는 것이 어디냐. 기다리시면 좋은 소식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방탄소년단은 내달 11일, 12일, 18일, 19일 총 4일간 서울 잠실종합운동장 주경기장에서 개최할 예정이었던 'BTS 맵 오브 더 솔 투어-서울' 공연을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취소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