엠넷 '너희가 힙합을 아느냐'./ 사진제공=엠넷
엠넷 '너희가 힙합을 아느냐'./ 사진제공=엠넷


Mnet ‘너희가 힙합을 아느냐’(이하 '너힙아')가 지난 28일 처음 방송됐다.

주석을 시작으로 배치기(무웅·탁), 원썬, 얀키, 허니패밀리(디기리·영풍), 인피닛플로우(비즈니즈·넋업샨), 45RPM(이현배·박재진), 더블케이까지 오랜만에 모습을 드러낸 래퍼들이 등장했다.

이날 첫 미션은 자신들을 잘 모르는 10대 관객 앞에 공연을 하는 것이었다. 공연 후 ‘2020 대한민국’ 컴필레이션 앨범을 구매하겠냐는 물음에 청소년들은 대다수 'YES'로 화답했다.

마이크를 내려놓은 래퍼들의 삶도 엿볼 수 있었다. 원썬은 인테리어 설비, 배수관 공사 등을 하며 진짜 인생을 공개했다. 45RPM의 이현배는 팀 해체와 녹록치 않은 제주도 생활을 전했다.

방송 말미에는 두 번째 미션에 돌입한 래퍼들의 새로운 도전이 그려졌다. 바로 젊은 래퍼와 함께하는 무대를 예고한 것. (여자)아이들의 리더이자 래퍼 전소연이 등장해 더블케이, 넋업샨과 함께 무대를 예고했다.

이날 방송은 곡 선정은 물론 아이돌 음악과 힙합 음악의 교집합을 찾으려는 세 사람의 만남으로 마무리 됐다.

'너희가 힙합을 아느냐‘는 매주 금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