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벨벳 웬디, 코로나19 지원 위해 1억 원 기부
"의료진과 어려운 상황에 놓은 분들에게 힘이 되길"
레드벨벳 아이린도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1억 원 쾌척
레드벨벳 아이린 이어 웬디도 기부 동참…코로나19 지원 위해 1억 기부


그룹 레드벨벳의 웬디가 코로나19(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의 지원을 위해 기부 행렬에 동참했다.

웬디는 28일 사랑의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1억 원을 기부했다.

웬디는 사랑의열매 측을 통해 "저도 부상을 당해 치료를 받고 있지만,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애쓰시는 의료진을 비롯한 모든 이들과 어려운 상황에 놓인 분들의 감염예방을 위해 작은 정성이나마 보탬이 되고 힘이 되길 간절히 기원하고 소망한다"고 말했다.

사랑의열매는 코로나19 관련해 특별모금을 진행 중이며, 기부금은 코로나19 확산방지와 피해 지원 등에 사용할 예정이다.

웬디에 앞서 레드벨벳의 아이린 역시 코로나19의 확산 방지를 위해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1억 원을 기부했다. 더불어 슬기·조이·예리 역시 "작은 힘이라도 보태고 싶어서 뜻을 모았다"며 사랑의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3000만 원을 내놨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