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티 페리, 빌보드 기록 세우다
케이티 페리, 빌보드 기록 세우다


팝스타 케이티 페리가 빌보드 싱글차트 역사상 최초로 52주 동안 싱글 차트 10위권 내에 이름을 올린 가수로 기록됐다. 12일(현지시간) 빌보드닷컴은 “케이티 페리의 ‘E.T.’가 5월 12일자 차트에서 2위를 기록하면서 52주, 즉 1년 연속으로 빌보드 싱글차트 10위 안에 머무는 기록을 만들어 냈다”고 전했다.

이 같은 기록은 지난 해 5월 케이티 페리가 첫 싱글 ‘California Gurls’가 2위로 빌보드 차트에 진입하며 시작됐다. 그 후 ‘Teenage Dream’, ‘Firework‘, ‘E.T.’를 발표했고, 이 노래들이 연속적으로 10위권 내에 머물면서 케이티 페리의 ‘52주 기록’이 만들어졌다. 에이스 오브 베이스(48주), 산타나(48주), 머라이어 캐리(41주)의 기록을 갈아치웠다. 또 발표한 싱글 4곡 모두 1위를 기록한 것은 빌보드 52년의 역사상 9번째 기록이다.

글. 박소정 기자 nineteen@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