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비오브유의 김국헌(왼쪽)과 송유빈. / 서예진 기자 yejin@
그룹 비오브유의 김국헌(왼쪽)과 송유빈. / 서예진 기자 yejin@

그룹 비오브유의 김국헌(왼쪽)과 송유빈. / 서예진 기자 yejin@

“‘국민듀오’로 불러주세요!”

2017년 데뷔한 그룹 마이틴의 김국헌·송유빈이 팀 해체 이후 남성듀오 비오브유(B.O.Y)로 다시 뭉쳤다. 팀 이름은 ‘누군가에게 최고가 될 수 있다(Best Of You)’와 ‘우리 둘(Both Of You)’이라는 뜻이다. “탄탄한 가창력과 춤 실력까지 갖춰 모든 장르를 아우를 수 있는 팀”이라고 강조했다.

비오브유는 6일 오후 4시 서울 서교동 무브홀에서 첫 번째 미니음반 ‘페이즈 원 : 유(Phase One : YOU)’의 쇼케이스를 열었다. 데뷔 소감과 앞으로의 활동 계획 등을 밝혔다.

송유빈은 “또다시 데뷔하는 기분이어서 설렌다. 앞으로 어떤 일들이 일어날지 기대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 음반을 시작으로 계속해서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국헌 역시 “새로운 팀으로 두 번째 데뷔인 만큼 이전 활동을 밑거름 삼아 더욱더 열심히 해서 성장하겠다”고 덧붙였다.

비오브유는 이번 새 음반에 더블 타이틀곡 ‘마이 엔젤(My Angel)’과 ‘시계바늘’을 비롯해 세련된 비트의 발라드 ‘별, 빛(Starlight)’, 부드러운 음색이 매력적인 ‘갓 유어 백(Got Your Back)’, 기타 연주가 돋보이는 발라드 ‘라이트하우스(Lighthouse)’ 등 5곡을 담았다. 오는 7일 정오 각 음악 사이트를 통해 공개한다.

‘My Angel’은 더 큰 사랑을 꿈꾸는 성장의 내용을 담은 세련된 댄스 팝 장르다. ‘시계바늘’은 쉽게 닿을 수 없는 상대의 흔적을 찾는 과정을 시계바늘에 비유한 팝발라드이다.

그룹 비오브유. / 서예진 기자 yejin@
그룹 비오브유. / 서예진 기자 yejin@

그룹 비오브유. / 서예진 기자 yejin@

송유빈은 “워너원, 아이즈원 등의 노래를 프로듀싱한 텐조와 자이언티, 태양 등의 곡을 작업한 서원진 프로듀서가 참여했다. Mnet ‘프로듀스X101’을 통해 인연을 맺은 최영준(프리마인드) 안무가가 ‘My Angel’의 안무를 맡아 완성했다”고 설명했다.

‘?, 빛’은 김국헌과 송유빈이 호흡을 맞춰 만든 곡이다. 김국헌은 “송유빈이 멜로디를 완성하고 내가 가사 작업에 참여했다. 멋진 안무도 만들어놔서 이 곡 역시 타이틀곡 후보였다. 언젠가 무대 위에서 보여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솔로 가수로 나서지 않고 듀오로 뭉친 이유를 묻자 송유빈은 “원래 친했지만 Mnet 오디션 서바이벌 프로그램 ‘프로듀스X101’에 같이 출연하면서 더 친해졌고 친형제 같은 느낌이다. 같이 팀으로 나오게 돼 더 좋다”면서 “고난과 역경이 있었지만 다시 시작하는 것에 부담이나 두려움은 없었다”고 했다.

이어 김국헌은 “팀일 때 서로의 장점이 더욱더 빛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다. 새로운 시작에 앞서 걱정은 컸지만 혼자가 아니라 둘이어서 힘을 냈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가창력과 춤 실력을 갖고 있다. 모든 장르를 아우르면서 활동할 자신 있다”고 힘줘 말했다.

목표는 ‘신인상’이다. 송유빈은 “신인상을 목표로 최선을 다해 열심히 하겠다. 앞서 겪은 고난과 역경은 다 잊고 차근차근 올라가겠다”고 힘줘 말했다. 김국헌도 “올해의 목표는 꾸준히 활동해서 신인상을 받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송유빈과 김국헌은 롤모델로 각각 동방신기와 어머니를 꼽았다. 송유빈은 “동방신기 선배님을 존경한다”고 말했고, 김국헌은 “무엇이든 포기하지 않는 어머니를 닮고 싶다”고 했다. 그러면서 “‘국민듀오’로 불릴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다”고 밝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