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크로스진 신보 트랙리스트 포스터/ 사진제공=아뮤즈
크로스진 신보 트랙리스트 포스터/ 사진제공=아뮤즈


그룹 크로스진이 돌아왔다. 한층 강렬해진 모습으로 이목을 끌고 있다.

크로스진은 지난 10일 KBS2 ‘뮤직뱅크’ 첫 방송을 시작으로 각종 음악 방송에서 신보 ‘미러(MIRROR)’의 타이틀 곡 ‘블랙 오얼 화이트(Black or White)’를 무대에 올렸다.

‘블랙 오얼 화이트’는 수록곡 ‘블랙 마인드(Black mind)와 ‘화이트 마인드(white mind)의 일부를 믹스해 만든 이번 음반의 ‘완전체’ 곡이다. 다양한 장르의 조합이 매력적이며, 내용은 심오하다. 인간의 내면에 존재하는 선과 악의 모습을 담아냈다.

약 1년 만에 컴백인 만큼 심혈을 기울인 흔적이 곳곳에 묻어난다.

먼저 비주얼. 신원호 타쿠야 캐스퍼 용석 상민 세영 등은 겹치지 않는 각자의 매력을 갖고 그룹으로 조화를 이뤘다.

크로스진 신곡 뮤직비디오 캡처 / 사진제공=아뮤즈
크로스진 신곡 뮤직비디오 캡처 / 사진제공=아뮤즈
데뷔 전부터 모델, 연기, 뮤지컬 등 여러 분야에서 눈에 띄는 비주얼을 자랑한 신예를 발탁한 만큼 컴백에서 이 장점을 적극 활용했다. 비주얼과 분위기에 착안해 멤버를 ‘블랙’과 ‘화이트’로 나눈 것. 타쿠야 세영 캐스퍼는 카리스마 넘치고 어두운 면을 강조했고 신원호 용석 상민에게는 부드럽고 순수함 느낌을 입혔다.

크로스진은 비주얼적인 매력을 끌어 올림과 동시에 대조적으로 구분함으로써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크로스진은 텐아시아와의 인터뷰에서 “칼을 갈았다는 표현이 딱 맞아떨어진다. 개인 활동을 이어오다 오랜만에 뭉친 만큼 전과는 다른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다”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