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전민주, 김소희, 유지니/사진제공=SBS ‘K팝스타6’ 방송화면
전민주, 김소희, 유지니/사진제공=SBS ‘K팝스타6’ 방송화면


끼 많은 소녀들이 ‘K팝스타6’ 오디션장을 접수했다.

지난 11일 방송된 SBS ‘K팝스타6-더 라스트 찬스(이하 ‘K팝스타6’)’에서는 2라운드 랭킹오디션 현장이 공개됐다.

이날 소속사 연습생 참가자들이 속해 있는 2조가 등장했다. 2조에는 1차 오디션부터 극찬을 받으며 화제를 모았던 김소희와 걸그룹 디아크 출신 전민주 등이 속해 있어 눈길을 끌었다. 특히 전민주는 “춤을 출 때 둔해 보인다”는 평을 들은 후 열흘 만에 4.5kg을 감량하고 날렵해진 얼굴로 등장해 심사위원들의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어 전민주는 춤을 추며 라이브까지 완벽하게 선보였고, 지난주 전민주에게 혹평했던 양현석은 “이번 라운드에서 열흘간의 기적을 본 것 같다”며 “격렬한 안무에도 흔들리지 않았던 노래를 칭찬하고 싶다”고 극찬했다.

뒤이어 지난 1차 오디션 때부터 남다른 춤 실력을 자랑하며 심사위원들의 극찬을 받았던 김소희가 무대 위로 등장하자, 모든 이의 관심이 쏠렸다. 김소희는 토리 컬리의 ‘Dear No One’을 통해 가창력을 뽐냈다. 김소희의 보컬 무대가 끝나자 박진영은 “춤은 좀 나중에 보면 안되냐”며 “바로 춤을 보면 건강에 안 좋을 것 같다”고 너스레를 떨며 흥분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또한 박진영은 “노래할 때 안 좋다고 지적했던 습관들을 다 고쳐서 왔다”며 “실력에 태도까지 좋다”고 극찬했다. 노래를 끝낸 김소희는 바로 주 종목인 댄스를 선보였다. 흔하지 않은 음악에 흔하지 않은 안무를 선보인 김소희는 역시나 심사위원들의 극찬을 받았다. 유희열은 “이번 무대의 춤은 걸그룹 아이돌들의 전형적인 무대 춤처럼 안 보였다. 걸그룹에서 뽑혀서 시상식에서 솔로 무대처럼 보였다. 격이 다르다”고 평가했다.

이날 오디션의 끝판왕은 나중에 등장했다. 유지니는 샘 스미스의 ‘’I’m not the only one’을 선곡해 무대에 올랐고, 13살 이라고는 믿기 힘든 소울을 발산하며 무대를 압도했다. 무대를 본 박진영은 “너무 큰 감동을 받았다”며 말을 잇지 못했고, 양현석은 “놀랍도록 풍성한 저음에 감탄했다. 언니인 유제이양보다 좋다”고 칭찬했다.

이렇듯 끼 많은 소녀들의 무대가 많은 이의 극찬을 받은 이유는 단순히 노래를 잘하고, 춤을 잘 췄기 때문만은 아니다. 어린 나이에도 꿈을 이루기 위해 지적 받은 것을 고치고, 더 나은 모습을 보여주려 노력하는 소녀들의 모습은 앞으로의 무대들을 더욱 기대하게 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