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기자]
그룹 B1A4가 28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라이브홀에서 열린 정규 3집 앨범 ‘Good Timing(굿 타이밍)’ 발매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멋진무대를 펼치고 있다. / 이승현 기자=lsh87@
그룹 B1A4가 28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라이브홀에서 열린 정규 3집 앨범 ‘Good Timing(굿 타이밍)’ 발매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멋진무대를 펼치고 있다. / 이승현 기자=lsh87@


“B1A4의 마음이 맞았을 때, ‘이제 앨범을 내도 되겠다’라는 생각이 들었을 때, 그때가 바로 ‘굿 타이밍(Good Timing)’이었습니다.”

그룹 B1A4가 1년 3개월 만에 완전체로 돌아왔다. 28일 0시 공개된 정규 3집 앨범 ‘굿타이밍’은 전곡 멤버들의 자작곡으로 이뤄졌다. 타이틀곡 ‘거짓말이야’는 Mnet ‘프로듀스101’으로 실력을 입증 받은 진영이 작사·작곡을 맡았고, 멤버 신우 역시 3개 수록곡을 음반에 실었다.

공백기 동안 멤버들은 개인 활동을 펼쳤다. 진영이 KBS2 ‘구르미 그린 달빛’을 통해 연기돌로 거듭났고 바로 역시 KBS2 ‘국수의 신’에서 악역으로 이미지 변신을 꾀했다. 신우는 뮤지컬 활동을, 산들은 뮤지컬과 더불어 솔로 가수로 활약했다. 공찬은 공백기 동안 앨범 준비에 매진, 보컬 실력을 갈고 닦았다. 각기 다른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낸 멤버들이었기에, 완전체 컴백 활동을 통해 발휘될 B1A4의 시너지에 많은 기대가 모였다.

진영은 이날 오후 서울시 광진구 광장동 예스24라이브홀에서 개최한 미디어 쇼케이스에서 “멤버들끼리 상의를 많이 해서 나온 앨범”이라며 “그만큼 다양한 장르와 멤버들이 그간 느겨온 감정과 경험들이 트랙에 묻어난다”고 설명했다. 산들은 “전곡이 자작곡이다 보니 B1A4의 색깔이 더 진하게 드러나는 것 같다”고 자부했다.

그룹 B1A4 진영이 28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라이브홀에서 열린 정규 3집 앨범 ‘Good Timing(굿 타이밍)’ 발매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그룹 B1A4 진영이 28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라이브홀에서 열린 정규 3집 앨범 ‘Good Timing(굿 타이밍)’ 발매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번 앨범에 가장 지분율이 높은 진영은 타이틀은 물론 인트로부터 수록곡에 이르기까지, 앨범에 수록된 전곡이 하나의 스토리를 갖는다고 설명했다.

타이틀 ‘거짓말이야’는 하우스리듬과 락킹한 사운드가 드라마틱하게 전개되는 트랙 위에 서정적인 가사가 돋보이는 곡이다.

이에 앞선 1번 트랙 인트로의 제목은 ‘타임’. 도입부 시계 소리 뒤로 녹음된 악기 연주와 내레이션을 거꾸로 재생했다. 타이틀곡 ‘거짓말이야’ 속 주인공이 사랑하는 여자에게 모진 말을 던지며 이별을 고했으나, 사실은 시간을 돌리고 싶어 한다는 의미를 담았다. 이어지는 앨범 수록곡 대다수가 한 남자의 러브 스토리로 연계된다.

B1A4는 전작 ‘스위트 걸(Sweet Girl)’과 일부러 차별화를 두려는 노력은 하지 않았다면서 “시간이 흐르면서 자연스럽게 흘러가는 우리의 변화를 담았다”고 답했다. 바로는 “오랜 시간 준비한 앨범인 만큼 지방에 계신 팬 분들이나 해외 팬 분들을 투어로 만나 뵙고 싶다”는 바람을 전하기도 했다.

이들은 이날 오후 같은 장소에서 팬 쇼케이스를 열고 본격적인 컴백 활동에 나선다. 타이틀곡 ‘거짓말이야’를 비롯한 신보 전곡은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에서 만나볼 수 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