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양정원 / 사진=조슬기 기자 kelly@
양정원 / 사진=조슬기 기자 kelly@




순식간에 떠서 순식간에 추락하게 생겼다. 방송인 양정원이 말실수로 사면초가에 몰렸다.

양정원은 지난 16일 SBS 파워FM ‘배성재의 텐’ 인터넷 생방송에 게스트로 출연해 자신의 콤플렉스인 잇몸에 대해 DJ 배성재와 이야기를 나눴다. 이후 음악이 나가던 중 양정원은 스태프에 “전효성 씨 수술 했나봐요, (잇몸이) 안 보여요”라고 말하며, 직접 제스처를 섞어가며 잇몸을 줄이는 수술에 대해 설명했다.

그런데 문제는 이 대화를 인터넷 생방송을 지켜보던 시청자들까지 듣고 있었다는 점이다. 양정원은 자신의 말이 고스란히 생중계되고 있다는 것을 알고 깜짝 놀라 “왜 미리 얘기 안 해주셨어요”라며 당황했다. 본능적인 반응이었다. 전효성을 비난할 의도가 있든 없든 간에 확인되지 않은 사실을 공개적인 자리에서 말한 것이기 때문이었다.

양정원은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장문의 사과문을 올렸다. 비교적 빠른 수습이었다. 양정원은 “전혀 비난의 뜻은 아니었는데, 말을 잘못 해 오해를 하시게 해 드렸습니다. 머리 숙여 사죄드립니다”라고 사과했다.

그는 최근 잇몸 지적을 많이 받았던 것이 콤플렉스가 됐고, 수술을 심각하게 생각하던 중에 말실수를 하게 됐다고 해명했다. 또한 “8년간 방송, 모델 활동을 해 왔지만 제 자신이 공인이라고는 아직 생각하지 못한 것 같습니다”라며 “그에 맞는 모습을 보여 드리지 못했고, 너무나도 큰 후회와 책임감을 느끼게 되었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런데 양정원은 아직 문제의 핵심을 짚지 못한 모양이다. 이번 논란은 ‘공인’ 양정원이 말실수를 해서 실망한 것이 아니라, 다른 연예인의 확인되지 않은 사실을 아무렇지 않게 입에 올렸다는 것에 실망한 것이다. 또한, 본격적으로 논란이 되기 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를 지적하는 댓글들을 지우던 양정원이 인스타그램을 통해 장문의 사과문을 올렸다는 것 또한 진정성을 의심되는 부분이다.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에 출연해 능수능란한 말솜씨로 자신의 매력을 배가시키며, 스타로 떠오른 양정원이 한 순간의 말실수로 무너지게 생겼다. 양정원이 이 논란을 헤쳐 나가기 위해선 진정성이 느껴지는 반성과 사과가 필요해 보인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