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소년24/ 사진=조슬기 기자 kelly@
소년24/ 사진=조슬기 기자 kelly@


이번엔 소년들이다. 가수를 꿈꾸는 101명의 소녀들에 이어 49명의 소년들 중에서 원석을 가려낸다. CJE&M과 라이브웍스컴퍼니가 손을 잡고 만든 ‘소년24’가 그것이다.

16일 오후 2시 서울 여의도 63컨벤션센터 그랜드볼룸에서는 Mnet, tvN 서바이벌 리얼리티 ‘소년24’의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CJE&M 안석준 음악부문 대표, 신상화 콘서트 본부장, 오광석 CP, 라이브웍스컴퍼니 이장언 대표 그리고 신화 이민우, 신혜성 등이 참석했다.

‘소년24’는 방송 전부터 이목을 끌고 있다. 앞서 Mnet에서 배출한 ‘프로듀스 101’이 큰 인기를 얻었고, 프로젝트 걸그룹 아이오아이(IOI)도 성공적인 데뷔와 왕성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만큼 꿈을 향해가는 소년들의 이야기에도 기대가 모아지는 것. 하지만 같은 구성과 진행 방식에 콘셉트라면, 대중들에게는 식상할 수밖에 없다. 때문에 CJE&M은 큰 차별화를 두고 소년들의 꿈을 이뤄줄 계획이다.

안석준 대표/사진=조슬기 기자 kelly@
안석준 대표/사진=조슬기 기자 kelly@
먼저 안석준 대표는 ‘소년24’의 행보를 크게 4가지 단계로 설정했다. 첫 번째는 ‘발굴’이다. 총 5500명의 지원자들 중 49명의 다듬어지지 않은 원석을 엠넷닷컴을 통해 뽑았다.

두 번째는 ‘경쟁’. 미완성의 49인이 총 7개의 유닛팀을 결성하고, 이들의 치열한 경합을 생생하게 확인할 수 있는 것. 세 번째는 ‘성장’이다. 비로소 24인의 완성체가 탄생되는 과정으로, 이는 공연장에서 확인할 수 있다.

끝으로 ‘진화’. 결정체라고도 볼 수 있는데, 24인 중에서도 모든 면에서 최상위를 점한 멤버 6인은 아이돌그룹으로 데뷔를 한다. ‘프로’의 세계에 입문, 본격적인 활동에 나서는 것이다.

여기까지가 CJE&M이 마련한 큰 틀이다. 방송에서 보여줄 미션과 시청자들의 투표, 향후 공연장에서 이뤄지는 구체적인 계획도 준비된 상태이다. CJE&M 음악부문 측은 “3년 동안 약 250억 원을 투자한 대형 K팝 프로젝트”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비교의 대상은 명확하다. ‘프로듀스 101’의 형식과 비슷한 부분이 많기 때문에 어떤 점에 차별화를 둘 것인지에 스포트라이트가 집중됐다. 더불어 ‘프로듀스 101’의 론칭 당시에도 수면 위로 떠올랐던 일본의 걸그룹 AKB48과의 비교도 짚고 넘어가야 할 부분이다.

이와 관련해 안석준 대표는 “지금까지의 오디션 프로그램은 2, 3개월간 시청자들은 방송을 통해 지원자를 만나고, 우승자가 확정되는 형태였다. 반면 ‘소년24’는 1차 선발된 멤버들 중에서도 공연이 가능한 24명을 선정하고, 이들을 현실 세계에서 만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오광석 CP/사진=조슬기 기자 kelly@
오광석 CP/사진=조슬기 기자 kelly@
또 오광석 CP는 “가장 큰 특징은 개인의 역량을 보는 개별전이 아니다. ‘소년24’는 유닛 서바이벌이라는 점이 차별화”라고 말했다. 이어 “1년 동안 공연을 펼치면서 멤버들이 서로 단합하고, 협동하며 팀워크를 이뤄가는 것이 가장 중요한 부분”이라고 덧붙였다.

오 CP는 또 “49명 중에서는 백지 같은 친구들도 있다. 이들에게 어떤 그림을 그리고, 색을 입히느냐에 따라 한류스타, 아이돌스타로 자랄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전했다.

‘프로듀스 101’과의 비교에 대해서는 “그만큼 열심히 하고 있다. 사실 부담도 크다”고 운을 떼고는 “팬덤 형성으로 인한 편향된 심사, 공정성이 훼손된 점수와 평가 반영을 최대한 줄일 것이다. 전문가들의 평가가 계속 진행되며, 3명의 마스터들의 트레이닝과 중간 점검도 있다”고 밝혔다.

공정성과 형평성에 어긋나지 않게 방송을 만들겠다고 ‘악마의 편집’에 대한 우려를 불식시켰다.

신상화 본부장/조슬기 기자 kelly@
신상화 본부장/조슬기 기자 kelly@
다음은 전용 극장의 무대에 올라, 팬들의 투표에 의해 활동이 결정되는 AKB48이 남았다.

신상화 본부장은 “‘소년24’의 장점은 성장 속도이다. AKB48은 브랜드로 자리 잡는데 오랜 시간이 걸렸다. CJE&M의 장점은 방송과 공연, 음악까지 산업을 총망라하기 때문에 시스템적으로 우위에 있다”며 “미디어를 활용하는 것 역시 다른 점”이라고 설명했다.

뿐만 아니라, 신 본부장은 AKB48은 일본 자국용 그룹이지만, ‘소년24’는 전세계를 대상으로 기획됐기 때문에 행보 역시 다르다고 밝혔다. 더불어서 팬들만 위한 공연이 아니라, ‘소년24’의 공연을 보기 위해 전 세계인들이 찾을 수 있을 정도로 볼만한 무대, 브랜드화 시키겠다는 각오다.

신상화 본부장은 “AKB48은 큰 투자보다 경제적인 소득을 위한 공연을 만든다. 때문에 티켓 가격도 저렴하다. 반면 ‘소년24’는 완성도에 중점을 두고, 한국 K팝의 위상을 높이기 위해 과감한 투자를 할 계획이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민우/사진=조슬기 기자 kelly@
이민우/사진=조슬기 기자 kelly@
이로써 ‘소년24’는 출발선에 발을 올렸다. 49명의 소년들은 매회 유닛으로 대결을 펼치고, 방송을 통해 최종 선발된 24명은 명동에 위치한 전용 공연장에서 1년간 라이브로 공연을 펼친다. 이후 다시 선정된 최상위 멤버들은 별도의 유닛으로 데뷔한다.

이민우, 신혜성이 신화 활동을 통해 얻은 노하우를 전수할 예정. 바스코, 하위동, 전봉진 등이 각각 랩과 퍼포먼스, 보컬 트레이닝을 담당한다.

첫 방송은 오는 18일 오후 11시 30분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