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수정 기자]
조슬기
조슬기


6인조 신인 보이그룹 아스트로가 선팬덤 후데뷔로 가요계 특별한 출사표를 던졌다.

그룹 아스트로는 22일 오후 서울 마포구 롯데카드 아트센터에서 데뷔 앨범 ‘스프링 업(Spring Up)’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이날 아스트로는 데뷔 타이틀곡 ‘숨바꼭질’를 비롯해 ‘풋사랑’, ‘OK!준비완료’ 무대를 최초로 공개했다.

아스트로는 차은우, 라키, 윤산하, 문빈, MJ, 진진으로 구성된 6인조 보이그룹이다. 아스트로는 별이라는 뜻으로, 가요계의 별이 되고 싶다는 아스트로의 포부를 담았다.

아스트로는 데뷔 전부터 활발한 프로모션 활동으로 팬덤을 모은 그룹. 아이돌 최초로 웹드라마 ‘투 비 컨티뉴드(To Be Continued)’를 통해 프리 데뷔해 연기력을 보여줬으며 조회수 90만을 돌파하며 아스트로의 가능성을 드러냈다. 또한, 아스트로는 서울 경기권 학교와 윙카 전국투어로 ‘미츄(Meet U)’ 프로젝트로 1만 명 카톡 친구 맺기 미션을 성공했다. 매월 팬들을 만나는 ‘이달의 데이트’와 아이돌 필수 코스인 리얼리티 프로그램 ‘OK! 준비완료’까지 데뷔 전부터 활발한 활동을 펼쳤다.
아스트로2
아스트로2
데뷔 전부터 펼친 활동으로 아스트로는 팬뿐만 아니라 배움을 얻었다. 특히 리얼리티 촬영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진진은 “리얼리티를 찍으면서 저희끼리 굉장히 팀워크도 강화하고 친목을 다지는 활동을 했다”고 전했다.

이는 아스트로가 신인 아아돌 사이에서 두각을 나타내는 매력이 됐다. 아스트로는 친근함을 다른 아이돌과의 차별화 매력이라고 내세웠다. 진진은 “프리데뷔 활동을 비롯해 많은 활동을 했는데 팬 여러분들이 손을 뻗으면 맞잡을 수 있는 그런 아스트로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고 그것이 목표다”고 전했다.

아스트로의 데뷔 앨범에는 아스트로만의 친근한 매력이 담겼다. 아스트로는 타이틀곡 ‘숨바꼭질’로 “산뜻한 봄의 기운을 전국민에 퍼트릴 수 있는 아스트로가 되겠다”고 포부를 전했다. 진진은 “노랑색이 우리의 대표 색깔이다. 봄의 기운이 물씬 나는 것들을 표현하고 싶다”고 아스트로 데뷔 앨범의 색을 전했다.

이미 팬덤을 쌓은 그룹인 만큼 목표도 야심차다. 진진은 “신인인 만큼 신인상을 받는 것이 우리의 목표다”고 내세웠다. 엠제이는 자신들을 ‘마법의 콩’이라 부르며 “동화 ‘잭과 콩나무’에 나오는 마법의 콩처럼 무한한 가능성으로 우주까지 뻗어나가고 싶다”고 포부를 전했다.
아스트로1
아스트로1
이날 쇼케이스에서 아스트로의 가능성을 확인했다. 아스트로는 첫 무대임에도 안정된 가창력과 퍼포먼스를 드러냈다. 첫 무대 발라드곡 ‘풋사랑’에서는 메인보컬 엠제이가 깨끗하고 시원한 고음을 자랑했으며, 멤버들도 안정된 기본기를 보여줬다.

공개된 ‘숨바꼭질’ 무대는 여섯 멤버가 여러 동작과 대형, 동선으로 다채로운 그림을 만드는 퍼포먼스가 인상적이었다. 청량감 넘치는 사운드와 해맑게 표현하는 아스트로의 표정도 볼거리였다. 에너지가 넘친 무대였다.

아스트로의 청량하고 산뜻한 에너지가 가요계에 새로운 봄바람을 일으킬 수 있을까. 아스트로는 23일 첫 앨범을 발표하고 24일 MBC뮤직 ‘쇼!챔피언’을 시작으로 음악방송 활동에 돌입한다.

박수정 기자 soverus@
사진. 조슬기 기자 kelly@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