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BAP_1
BAP_1


가사 속에 지난날 고민의 흔적이 고스란히 담겨있다. 특히 ‘해가 지고 어둠이 와도 끝까지 달려’라는 구절에선 새로운 시작을 알리는 다부진 각오도 느껴진다. 남성 아이돌그룹 B.A.P가 1년 9개월 만에 내놓는 신곡 ‘영, 와일드, 앤 프리(Young, Wild & Free)’에서 말이다.

지난 2012년 화려하게 데뷔한 B.A.P는 신예로는 이례적인 행보로 숱한 기록을 세워왔다. 아이튠즈 월드 와이드 음반차트 진입이 그랬고, 월드투어의 성과 역시 그랬다. 때문에 돌연 소속사와의 갈등을 이유로 활동을 중단했을 때 아쉬움과 안타까움이 클 수밖에 없었다. 한창 성장하는 중인 아이돌 그룹의 ‘쉼’이 주는 여파는 컸다.

그러나 지난 16일 발표한 새 음반 ‘매트릭스(MATRIX)’에 그간의 고민은 물론, 성장과 발전을 고스란히 담아낸 걸로 공백의 아쉬움은 채워졌다. B.A.P의 성장통 그리고 포부가 오롯이 묻어있는, 멤버들은 이를 두고 ‘우리의 청춘(靑春)’이라고 표현했다.

타이틀 넘버 ‘Young, Wild & Free’를 비롯해 ‘Take You There’ ‘Monologue’ ‘Be Happy’ ‘Blind’ 등 총 5곡이 담겨있으며, 리더 방용국이 모든 곡에 작곡, 작사는 물론 편곡을 비롯한 전체적인 구성에도 참여해 의미를 더했다.
B.A.P_MATRIX
B.A.P_MATRIX
그중에서도 타이틀곡 ‘Young, Wild & Free’는 그 누구도 아닌, 바로 B.A.P의 이야기이다.

방용국은 복귀를 알리는 쇼케이스에서 스스로를 “다사 다난한 청춘을 겪은”이라고 표현, “우리의 이야기를 한 번 해보고 싶었다”고 배경을 밝혔다.

실제 이 곡에는 ‘넘어지고 쓰러져도…잊어버리면 돼’ ‘누가 뭐래도 우리 마음대로 해’ ‘너의 발걸음을 멈추지 마’ ‘나는 나답게’ ‘똑같은 시련이 와도 우린 못 막아’ ‘무작정 앞만 보고 계속 뛰어봐’ ‘내가 최고라고 외쳐’ ‘해가 지고 어둠이 와도 끝까지 달려’ 등 지난날의 방황을 ‘어둠’ ‘시련’ 등으로 표현하며, 앞으로 나아갈 일만 남았다는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방황 없는 청춘은 없다. 무엇보다 중요한 건, 그 고민의 터널을 지나 얼마큼 성장하고 발전하는지, 밝은 미래와 새로운 시작을 그릴 수 있는 힘을 가지게 됐는지 하는 것이다.

B.A.P는 ‘Young, Wild & Free’를 통해 충분히 앞으로의 성장 가능성, 발전에 대한 기대를 소리쳤다. ‘함께라면 뭐든 할 수 있는’ B.A.P이며, ‘다시 일어날’ 그들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
사진. TS 엔터테인먼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