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수정 기자]
'복면가왕' 마마무 솔라
'복면가왕' 마마무 솔라


“마마무라는 팀이 요즘 돌풍인데 개인적인 생각인데 러블리하지는 않다. 와일드한 느낌이다. 콘셉트가 슬림한 빅마마 콘셉트 아닌가? 나이가 있죠?” (김구라)

‘실력파’라는 단어에 편견이 있었다.

지난 30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에서는 마마무 솔라가 출연해 화제를 모았다. 마마무 솔라는 ‘복면가왕’이 방송될 때마다 이름이 언급되며 실력을 간접적으로 인정받은 인물이다. 이번에도 1라운드에 등장한 에이트 주희를 두고 B1A4 산들이 마마무의 솔라로 추측한 바 있다.

솔라는 2라운드에서 장혜리 ‘내게 남은 사랑을 드릴게요’를 선곡해 무대를 누비며 관객과 소통하는 무대매너를 선보였다. 걸그룹 마마무도 시원한 가창력에 무대를 즐길 줄 아는 실력파로 사랑을 받고 있는 그룹. 마마무의 매력이 ‘복면가왕’에서도 고스란히 담겼다.

판정단도 솔라의 매력을 칭찬했다. 김형석은 “폭주기관차 같다. 비트가 강해지며 파워풀한 소리가 났다. 무대매너가 프로페셔널하다. 무대를 사랑하는 엄청난 내공을 가진 가수다. 노래를 너무 잘하네요. 진짜”라고 말했다.

손동운은 마마무 솔라를 직접 언급하며 정체를 맞췄다. 그런데 김구라가 이의를 제기했다. 김구라는 “마마무라는 팀이 요즘 돌풍인데 개인적인 생각인데 러블리하지는 않다. 와일드한 느낌이다”고 전했다.

김구라는 일반 대중에 마마무에 지닌 편견을 그대로 갖고 있었다. 솔라의 정체가 공개된 뒤에도 “콘셉트가 슬림한 빅마마 콘셉트 아닌가? 나이가 있죠?”라며 또 다른 편견을 드러냈다.
복면가왕 솔라
복면가왕 솔라
나이가 많고, 와일드하며, 러블리하지 않다. ‘실력파’라고 평가받는 마마무에 대한 편견들이다. 이는 그만큼 웬만한 경험을 갖추지 않으면 가지기 어려운 실력을 지녔다는 뜻도 내포됐지만, 마마무가 가진 또 다른 장점들을 보지 못하는 편견이 되기도 한다.

솔라는 “마마무를 나이가 많고 와일드한 때려 부술 것 같은 여자라고 생각하는데 진짜 아니다. 귀엽고 사랑스러운 그룹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실제로 마마무는 자체제작 리얼리티 ‘마마무 TV’ 등에서 털털한 매력을 뽐내며 새로운 비글돌로 떠오르고 있는 그룹이다. 지난해 ‘Mr.애매모호’와 ‘피아노맨’이 레트로풍이 강해 러블리한 느낌이 상대적으로 적었다면, 신곡 ‘음오아예’에서는 남장 콘셉트와 세련된 노래로 업그레이드된 비주얼도 자랑했다.

‘음오아예’에서는 무대 위에서 놀 줄 아는 마마무의 매력이 배가 됐다. ‘음오아예’에서 선보인 애드리브는 팬들이 ‘애드리브 모음’이라는 영상을 따로 만들 정도로 화제가 됐다. 마마무의 재치와 즐길 줄 아는 모습이 팬을 양산했다. 마마무는 걸그룹 최단기간 팬미팅 개최, 걸그룹 최단기간 팬카페 회원수 3만 명 돌파라는 기록을 세우며 단순한 ‘실력파’ 걸그룹이 아닌 팬덤형 걸그룹으로서 면모까지 갖춰나가고 있는 것.

나이가 많을 거라고? 평균 나이 21.7세다. 발전가능성까지 창창한 나이다. 나이가 많아야 실력이 있다는 편견, 폭발적인 가창력을 지녔으니 상큼한 걸그룹의 매력이 덜할 것이란 편견, 이제 마마무에게는 통하지 않는다. 실력으로 먼저 이름을 알린 마마무가 새로운 매력을 계속 알리고 있다. 마마무만의 빠져나올 수 없는 세계가 만들어지고 있다.

박수정 기자 soverus@
사진. MBC ‘복면가왕’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