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 머시
노 머시


스타쉽엔터테인먼트가 연습생 서바이벌에 나섰다.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63시티 파인홀에서 개최된 Mnet과 스타쉽엔터테인먼트가 함께 선보이는 서바이벌 프로그램 ‘노 머시(NO. MERCY)’ 제작발표회가 펼쳐졌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스타쉽엔터테인먼트 대표 아티스트 씨스타 효린과 소유, 케이윌, 정기고를 비롯해 Mnet 최승준 CP, 유일한 PD, 스타쉽엔터테인먼트 12명의 연습생들이 참석했다.

이들은 단순한 서바이벌 프로그램, 데뷔 준비 프로그램을 넘어 이전에 볼 수 없었던 새로운 관전 포인트와 차별화가 있다고 입을 모았다. ‘노 머시’만의 차별 포인트 셋을 꼽아봤다.

# 숫자가 알려주는 냉정한 순위 경쟁
‘노 머시’에서는 매회 미션마다 1위부터 12위까지 순위가 매겨진다. 이에 순위 경쟁에서 밀리지 않으려는 연습생들의 노력과 선배 아티스트들의 혹독한 트레이닝이 펼쳐지며 치열한 경쟁 구도가 예상되고 있다.

유일한 PD는 “차별화 포인트는 첫째로 순위의 가시화다”며 “수업을 받을 때도 이름 대신 번호로 불리게 된다. 번호로 불리며 일상에서 벌어지는 에피소드도 있고 바로바로 순위에 반영되기에 동기부여 요소로 사용했다”고 순위제에 대해 설명했다. 또한 유일한 PD는 “현재 열두명의 연습생이 있다. 저 친구들이 여러번의 데뷔 미션을 거치게 된다”며 “그 실력을 스페셜 멘토들이 판단한다. 실력이 없는 아이들은 데뷔할 수 없다는 것이 입장이다. 아마도 실력이 없는 자들은 끝까지 데뷔하지 못할 것 같다. 현재 예상으로는 반 정도는 아마 탈락하게 되지 않을까 조심스런 추측을 해본다”고 냉정한 경쟁에 대해 설명했다.

효린 소유
효린 소유
효린 소유

# 눈과 귀가 즐거운 ‘콜라보’의 향연
이들이 속한 스타쉽엔터테인먼트는 올해 초 최고의 히트곡으로 꼽히는 소유와 정기고의 ‘썸’을 비롯해 소유 매드클라운의 ‘착해빠졌어’, 효린 주영의 ‘지워’ 등 다양한 콜라보레이션 곡을 통해 인기를 얻었다. 콜라보레이션에 전문화된 회사인 만큼 ‘노 머시’에서는 타 데뷔 서바이벌 프로그램에서 보기 힘들었던 콜라보레이션 미션이 존재한다.

씨스타, 케이윌, 정기고, 매드클라운 등 선배 아티스트들은 연습생들의 멘토가 돼 함께 경합을 펼친다. 프로인 이들이 함께 참여하는 것이기 때문에 수준 높은 미션으로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즐겁게 해줄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오래는 7년 동안 연습생들과 함께 해온 선배들이 직접 멘토링을 하고 라이머, 산이, 기리보이, 천재노창 등 최고의 래퍼들이 프로듀서가 돼 지도하기에 이들이 보여주는 콜라보레이션이 관전 포인트로 작용하고 있다.

케이윌
케이윌
케이윌

# 스타쉽의 신인 아이돌, 음원 명가 이어갈 수 있을까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아티스트들은 음원에서 강세를 보이고 있다. 이와 더불어 ‘노 머시’를 통해 데뷔하는 신인 그룹은 최근 음원 시장의 흥행 코드 중 하나인 힙합 장르를 지향하는 것으로 알려졌기에 그들이 낼 음원에 대해서도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유일한 PD는 “연습생들이 아티스트 선배들과 함께 콜라보레이션 한 곡이 음원까지 발표할 계획이 있다”며 “아무래도 스타쉽엔터테인먼트는 음원 강자의 회사 아닌가. 현재 음원 계획 녹음이 진행되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음원이 나오면 제2의 ‘썸’이 탄생하지 않을까 싶다”고 자신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스타쉽엔터테인먼트의 신인 데뷔 서바이벌인 ‘노 머시’는 오는 10일 오후 11시에 첫 방송될 예정이며 총 10주 동안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