죠앤, 신해철, 레이디스 코드 권리세, 고은비(왼쪽위부터 시계방향)
죠앤, 신해철, 레이디스 코드 권리세, 고은비(왼쪽위부터 시계방향)


죠앤, 신해철, 레이디스 코드 권리세, 고은비(왼쪽위부터 시계방향)

올해 가요계에는 갑작스러운 비보가 이어져 많은 이들을 슬픔에 잠기게 했다.

지난 3일 가수 죠앤(본명 이연지)의 사망 소식이 전해지며 충격을 안겼다. 죠앤은 지난 2일 향년 26세를 일기로 미국 로스엔젤레스 소재의 병원에서 숨을 거뒀다. 죠앤은 지난 11월 26일 교통사고를 당해 병원에 입원했지만 사투 끝에 세상을 떠났다.

죠앤은 1988년 생으로 지난 2001년 ‘퍼스트 러브(First Love)’를 발표하며 가요계에 데뷔했다. 죠앤은 작곡가 김형석과 함께 손을 잡으며 귀여운 외모와 청량한 보이스로 10대 소녀 스타로 등극했다. 죠앤의 히트곡으로는 ‘햇살 좋은 날’이 있다.

죠앤은 지난 2002년 SBS 시트콤 ‘오렌지’에 출연했고 당시 LG텔레콤(현 LG유플러스) CF에서 캐릭터 홀맨과 함께 등장해 인기를 얻었다. 하지만 소속사 문제로 인해 연예계 활동을 잠시 중단하고 유학길에 올랐다. 죠앤은 2012년 Mnet ‘슈퍼스타K4’에 출연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당시 죠앤은 “어떤 문제가 있어서 가수 생활을 그만두게 됐지만 다시 돌아와서 활동하고 싶었다”며 복귀에 대한 소망을 드러내기도 했다. 하지만 죠앤은 지역 예선에서 탈락하며 가수로 복귀하지는 못했다. 미국으로 돌아간 죠앤은 한 물류회사에 다니며 지낸 것으로 전해졌다.

죠앤의 친 오빠 이승현은 ‘나비무덤’으로 유명한 그룹 테이크 출신으로 지난 9월 중국 여배우 치웨이와 결혼했다. 죠앤의 사망 소식에 이승현은 자신의 웨이보를 통해 “너의 오빠로 살 수 있는 멋진 26년을 줘서 고마워. 너는 하나님의 선물이었어. 지금 천국의 하나님께 돌아갔을 것이라 믿어. 그리울 거야 죠앤. 많은 시간을 함께 했어야 했는데 사랑한다. 언제나”라는 글을 통해 슬픈 심경을 드러냈다.

죠앤의 사망 소식은 걸그룹 레이디스 코드의 권리세와 고은비, 가수 신해철의 비보에 뒤이은 것이기에 더욱 그 슬픔이 더욱 컸다.

데뷔 1년차, 이제 갓 얼굴을 알리고 재능을 꽃피우기 시작한 걸그룹 레이디스코드는 지난 9월 지방스케줄을 마치고 서울로 돌아오던 길, 영동고속도로 수원IC 지점에서 교통사고를 당했다. 갑작스러운 교통사고로 멤버 고은비(22)가 세상을 떠났다. 한창 활동 중이던 어린 걸그룹 멤버의 사망 소식이 전한 충격의 여파는 엄청났다. 가요계는 침통한 분위기 속에 가라앉았다.

사고 당시 머리를 크게 다쳐 인근 아주대병원에서 10시간에 걸친 수술을 받았던 권리세(23)는 쾌유를 비는 많은 이들의 바람에도 불구, 의식을 찾지 못하던 중 7일 오전 끝내 숨을 거뒀다. 소속사 측은 “지난 3일 새벽 사고 당시 머리에 큰 부상을 입은 리세는 병원으로 이송돼 장시간에 걸쳐 할 수 있는 최대한의 의료수술과 치료를 시도했으나 끝내 숨을 거뒀다”며 “일본에서 온 부모님과 소속사 직원들이 그녀의 곁에서 마지막 길을 함께 했다”고 말했다.

재일교포 출신, 권리세의 이름을 한국에 알려준 MBC 오디션 프로그램 ‘위대한 탄생’의 동료, 데이비드오, 백청강, 노지훈, 손진영을 비롯한 동료들이 빈소를 찾아 울음을 터뜨렸다. 유재석과 김제동, 밴드 장미여관, 가수 이은미, 그룹 카라의 허영지 박규리, 그룹 베스티, 박재민, 사유리 등도 빈소를 찾았다. 오디션 프로그램 출신으로 그가 가수로 성장해나가는 과정을 지켜본 팬들 역시 안타까움을 표했다.

비극은 끝이 아니었다. 지난 10월, ‘마왕’ 신해철의 믿기지 않는 사망 소식이 전해진 것. 신해철은 1988년 MBC ‘대학가요제’에서 무한궤도로 ‘그대에게’로 대상을 수상하며 화려하게 데뷔해 이후 솔로와 넥스트로 활동하며 수많은 히트곡을 냈고 90년대를 대표하는 아티스트로 평가받아 왔다.

신해철은 지난 10월 17일 장 협착증 수술 후 지속적인 가슴과 복부 통증을 호소하다 22일 스카이병원에서 심정지로 쓰러져 심폐소생술을 받았다. 같은 날 서울 아산병원으로 옮겨져 복강 내 장수술 및 심막수술을 받은 후 의식을 잃었다. 이후 많은 팬들이 깨어나길 기도했지만, 신해철은 끝내 사망했다.

신해철의 장례 당일, 화장을 앞두고 유족은 그의 죽음에 대한 정확한 사인을 밝히고자 부검을 결정했다. 지난달 21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고인에 대한 최종 부검 결과를 서울 송파경찰서에 통보했고 그로부터 8일 뒤 송파경찰서는 국과수의 최종 부검 결과를 일부 밝히며 고인의 수술을 집도했던 서울 S병원 강모 원장을 재소환 했다. 9시간 동안 진행된 수사를 마치고 나온 강모 원장은 “수술 과정에 손상은 없었다.”며 과실치사 혐의를 인정할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유족의 주장대로 고 신해철의 사망 원인에 의료과실이 있었는지에 대한 여부는 최종 부검 결과에도 명확히 나와 있지 않은 가운데, 경찰은 국과수 부검결과와 강모 원장의 조사 내용을 종합해 대한의사협회에 의료과실 여부에 대한 감정을 의뢰할 방침이다.

//



//

지난 7월에는 그룹 쿨 출신 방송인 유채영(본명 김수진)이 위암 투병 끝에 향년 41세로 세상을 떠났다. 유채영은 지난해 10월 말 위암 말기 판정을 받고 개복 수술을 받았다. 하지만 수술 도중 기타 장기로 암세포가 전이된 사실을 알고 암 세포 일부만 제거한 채 항암 치료를 계속해서 받아왔다. 위암 투병 소식이 알려지면서 많은 이들이 쾌유를 빌었지만 끝내 자리에서 일어나지 못했다.
글. 최보란 orchid85a@tenasia.co.kr
사진. 텐아시아DB, Mnet ‘슈퍼스타k4′ 방송화면, 폴라리스엔터테인먼트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