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기우유
딸기우유


딸기우유

걸그룹 크레용팝 유닛 딸기우유가 등장했다.

15일 오후 딸기우유는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데뷔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딸기우유는 크레용팝 멤버 중 일란성 쌍둥이 자매인 초아와 웨이로 구성됐다. 크레용팝의 첫 유닛이자 걸그룹 최초 쌍둥이 유닛으로 화제를 모았다.

지난해 크레용팝은 헬멧을 쓰고 ‘빠빠빠’를 통해 ‘직렬 5기통 댄스’ 등 국민적인 인기를 얻었다. 하지만 열풍에 가까운 인기였기에 이후 발표한 곡들은 그만큼의 화제성과 인기를 얻지 못했다. 심기일전한 크레용팝은 뜻밖의 유닛으로 컴백을 했다. 쌍둥이 멤버 초아와 웨이는 한 번 들으면 잊지 못할 이름 ‘딸기우유’로 새로운 시작을 알렸다.

독특한 이름에 대해 초아는 “데뷔 초부터 대표님께서 크레용팝 초아와 웨이 쌍둥이가 유닛으로 나온다면 재밌겠다고 생각하셨다”고 설명했다.

이어 딸기우유는 많은 우유 중 딸기우유가 유닛명이 된 이름에 대해 “둘 다 우유를 후식으로 먹을 만큼 좋아했다”며 “그것을 회사에서 알고 유닛이름으로 하자 했는데 여러 우유 중 딸기맛 우유가 유닛 이미지와 적합하다 생각해서 확정지었다”고 덧붙였다.

딸기우유는 이름만 독특한 것이 아니다. 딸기 머리띠, 딸기 의상과 더불어 대형 포크와 빨대를 액세서리로 등장했다. 또한 ‘빠빠빠’의 ‘직렬 5기통 춤’을 떠오르게 하는 포인트 ‘오케이(OK)’ 안무도 중독성을 더했다.

딸기우유의 데뷔곡 ‘오케이(OK)’는 크레이지 사운드의 똘아이박을 필두로 피터팬, 신또, 미친기집애가 만든 곡으로 상상 속으로만 그려왔던 이상형의 이성에 대한 느낌을 귀여운 소녀감성의 가삿말로 표현했다.

딸기우유
딸기우유
딸기우유

어떻게 보면 크레용팝과 딸기우유는 큰 차이가 없다는 생각이 들 수도 있다. 이에 대해 초아는 “굳이 크레용팝 유닛 준비를 하며 꼭 달라야 한다는 생각을 하지 않았다”며 “둘이 나왔을 때 가장 잘 어울리고 장점을 부각시킬 수 있는 콘셉트를 택했다”고 말했다.

웨이는 데뷔 전 인디 신에서 활동할 정도로 탄탄한 실력의 소유자다. 웨이는 이를 바탕으로 딸기우유의 앨범에서 자작곡 ‘알려주세요’를 수록했다. 딸기우유, 그리고 크레용팝은 독특한 콘셉트로 인해 음악성이 비교적 저평가되는 그룹이기도 했다. 실제로 웨이의 ‘알려주세요’는 잔잔한 발라드 곡으로 ‘정말 웨이가 만들었어?’라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초아 역시 크레용팝의 리드보컬로 결점 없는 라이브 실력을 가지고 있다.

이에 대해 웨이는 “크레용팝으로 싱글 앨범만 냈었고 유닛도 이제 시작했으니 앞으로 보여드릴 것이 많다”고 설명했다.

초아와 웨이는 쇼케이스를 마무리하며 “열심히 했다. 만약에 잘 안되더라도 최선을 다해서 후회는 없다”고 소감을 말했다. 어떻게 보면 전작의 큰 인기는 그들에게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다. 하지만 누구보다 닮았고 서로를 잘 알아온 자매가 크레용팝을 대표해 다시금 새로운 히트를 모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