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E001763020_STD_99_20141013204308
IE001763020_STD_99_20141013204308


13일 홍대 인근 무대륙에서 진행된 장기하와 얼굴들의 새 앨범 ‘사람의 마음’ 음악감상회 자리에는 팬클럽이 보내준 CD플레이어와 헤드폰이 기자 수대로 마련됐다. 앨범을 온전히 들어달라는 무언의 부탁 같았다. 팬들도 같은 생각이었나 보다. 걔 중에는 봄여름가을겨울 전태관의 사인이 돼 있는 남에게 선뜻 빌려주기 힘든 귀한 CD플레이어도 보였다.

새 앨범은 3년 4개월 만이다. 장기하는 “짧지 않은 시간을 허투루 쓰지 않았다는 것을 보여드리기 위해 열심히 작업했다”며 “13곡을 우리가 원하는 사운드로 만들기 위해 해보고 싶은 것은 전부 다 해봤다. 녹음장소도 여러 곳으로 하고, 여러 엔지니어들과 작업을 하다 보니 곡당 2~3가지 버전이 나왔다. 그 중에서 최고의 버전을 선별했다”고 말했다.

작사 작곡은 장기하가 했고, 편곡은 밴드 멤버들이 모두 함께 했다. 장기하는 “곡을 만들다보니 자연발생적으로 나온 주제가 ‘사람의 마음’이었다. 지고지순함, 파렴치함, 불안함 등 누구라도 겪어봤을 법한 사람의 마음이 골고루 담겼다”고 설명했다.
IE001763019_STD_99_20141013204308
IE001763019_STD_99_20141013204308
음악적으로는 밴드 사운드가 강화된 가운데 한층 간결하고, 로큰롤의 기본에 충실해졌다. 기타리스트 하세가와 요헤이는 “이번 앨범은 멤버들의 아이디어들이 더욱 많이 반영이 됐다. 장기하와 ‘얼굴들’이 있는 것이 아니라 ‘장기하와 얼굴들’이란 밴드가 된 느낌”이라고 설명했다. 간결해진 사운드에 대해서는 “멤버 6명의 개성이 더 들어갔지만, 그와 동시에 소리를 많이 빼려고 했다. 지금 시점에서 록에서 가장 필요한 것은 소리를 빼는 것”이라며 “결과적으로 뿌듯한 결과물이 나왔다”고 말했다.

사운드의 변화에 대해 베이시스트 정중엽은 장기하의 취향 변화를 예로 들었다. 정중엽은 “1~2집을 할 때에 기하가 블러의 팬이었다. 그래서 베이스 라인도 복잡한 것 만드는 것을 좋아했다. 하지만 3집부터는 오아시스의 팬이 되면서 단순한 사운드를 추구하게 됐다”고 말했다. 장기하는 “난 원래 오아시스가 구리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재작년부터 좋아하게 됐다. 그런 것들이 영향을 미치긴 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선 공개곡 ‘내 사람’은 장기하의 막춤으로도 눈길을 끌었다. 장기하는 “몸을 움직이게 하는 로큰롤의 기초에 충실하려 했다”며 “6년 동안 밴드를 하면서 내 몸에 흥이 점점 많아진다. 그런 흥을 춤으로 표현해보고 싶었다”고 말했다. 보컬에도 흥이 더욱 가미됐다. 장기하는 “노래 음들이 예전보다 높아졌다. 공연을 많이 하다보니 흥이 많아져서 크게, 더 높게 부르게 됐다. ‘싸구려커피’를 만들 때에는 방에서 노래를 부르고 만들다보니 어느 정도 이상 음이 올라가지 않았었다”라고 설명했다.
IE001763021_STD_99_20141013204308
IE001763021_STD_99_20141013204308
새 앨범에서는 국내에서 구하기 힘든 아날로그 악기 ‘멜로트론’이 공수되는 등 다양한 시도가 이루어졌다. 멜로트론은 60~70년대 프로그레시브 록 앨범에 주로 쓰인 악기다. 장기하는 “멜로트론 쓴 것은 정말 자랑하고 싶다. 비틀즈의 ‘스트로베리 필즈 포에버(Strawberry Fields Forever)’ 전주에 나오는 악기로 국내에는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양평이 형이 아는 지인분이 이 악기를 가지고 있어서 일본에 가서 녹음을 하고 왔다”고 설명했다.

마스터링에는 테드 젠슨, 나카무라 소이치로 등 세계적인 엔지니어들이 참여했다. 멤버들이 여러 버전을 블라인드 테스트로 듣고 최종 선택을 했다고. 하세가와는 “나카무라 소이치로는 내가 좋아한 밴드와 많이 작업을 하신 분이다. 나카무라가 작업한 결과물이 우리 개성을 더욱 빛냈다고 여겨진다”고 말했다.

‘착한 게 나쁜 게 아니야 part2’에는 전인권이 보컬로 참여했다. 장기하는 “한 키 올라가면서 지르는 부분을 전인권 선배님이 해주셨으면 했다. 흔쾌히 수락해주셔서 귀한 목소리를 쓰게 됐다. 들어보시면 알겠지만 굉장히 임팩트 있는 결과물이 나왔다”고 말했다.

앨범 ‘사람의 마음’은 앨범과 온라인의 트랙 순서가 다르게 배치돼 있다. 이는 온라인과 음반으로 곡을 듣는 특성을 반영한 것이다. 장기하는 “음원으로 음악을 듣는 분들과 음반으로 음악을 듣는 분들의 방식이 조금 다른 것 같다. 음반으로 듣는 분들은 첫 곡부터 마지막까지 들을 거라 생각하고 곡 배치를 했다”며 “지금은 음원으로 음악 듣는 것이 당연하기 때문에 거기에 불만은 전혀 없다. 하지만 음반으로 듣는 분들에게 안부 한마디라도 더 묻고 싶었다. 이상하게 고마운 분들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장기하와 얼굴들은 10월 23일 서울 롯데카드 아트센터를 시작으로 전국투어에 나선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사진제공. 두루두루AMC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