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_0166_E
IMG_0166_E


잔뜩 달아올랐다. 존 레전드의 눈빛은 촉촉했다. 피아노를 치다가 흘끔 객석을 바라보면 여성관객들은 신음 섞인 탄성을 질렀다. 이것은 음악적인 교감 이상의 ‘그린 라이트’였다. 탁성이 섞인 존 레전드 특유의 매력적인 음색이 흐르자 공연장은 점점 흥건해져갔다. 공연장을 채운 2,100명 중 대다수인 여성들을 정말 행복해보이더라. 그 행복이 단지 음악 때문만은 아닌 것 같았다.

28일 광장동 악스코리아는 존 레전드를 보러 온 관객들로 발 디딜 틈이 없었다. 이번 내한은 작년 하반기부터 시작된 ‘올 오브 미(올 오브 미(ALL OF ME) 투어)’의 일환으로 최근 앨범 ‘러브 인 더 퓨처(Love in The Future)’의 곡들이 다수 연주됐다.

공연은 로맨틱하게 출발했다. 현악 4중주와 함께 은은하게 시작한 ‘메이드 투 러브(Made to Love)’, 피아노 트리오 편성으로 연주된 ‘투나잇(Tonight)’이 이어지자 관객들의 눈은 벌써 하트로 변했다.
IMG_0096_E2
IMG_0096_E2
예전 공연들에 비해 말이 많아졌다. 그는 피아노를 연주하며 자신의 데뷔하기까지 수많은 회사의 오디션에 탈락하고, 카니예 웨스트의 눈에 들어 첫 앨범 ‘겟 리프트드(Get Lifted)’를 발매하기까지의 과정을 만담처럼 늘어놨다. 그 모습이 마치 빌리 조엘의 노래 ‘피아노 맨(Piano Man)’의 주인공 같았다. “많은 이들이 절 알아보지 못하는 실수를 했죠. 결국 카니예 웨스트는 알아봤지만.” 이어 ‘겟 리프트드’를 연주하자 상당한 감동이 전해졌다.

피아노를 뒤로 하고 일어선 존 레전드는 은은한 눈빛으로 객석으로 바라보며 느끼한 말투로 “내가 객석의 관객들을 모두 볼 수 있게 불을 켜 달라”라고 말했다. 이 말은 ‘나를 보러 온 여성들을 직접 보겠다’는 말과 다르지 않았다. 이어 ‘세이브 더 나잇(Save The Night)’을 노래하자 관객들은 즐거운 비명을 질러댔다. 천천히 무대 위를 걷다가 관객을 야하게 바라보는 존 레전드의 모습은 냇 킹 콜과 테디 팬더그레스 사이의 어디쯤에 위치한 것 같았다. 그 눈빛은 음흉한 늑대가 아닌 무언가였다. 이런 존 레전드 나름의 섹스어필에 관객들은 즉각적으로 반응했다. 공연장 어디선가 꿀이 뚝뚝 떨어지는 것 같았다. 공연 내내 왜들 그리 키스들은 해대는지. 하긴, ‘딥’한 데이트를 위해 이보다 더 좋은 공연은 없으리라.

너무 느끼하다싶으면 농담을 던지는 존 레전드의 센스는 대단했다. ‘맥신(Maxine)’을 노래하면서는 “혹시 맥신이란 이름의 관객이 있나? 맥신은 내 할머니 이름”이라며 유머를 던졌다. 이런 선수 같으니라고.
IMG_0287_E
IMG_0287_E
히트곡에서 반응은 더욱 뜨거웠다 ‘PDA’에서는 대단한 합창이 이어졌고, ‘세이브 룸(Save Room)’에서는 시키지도 않았는데 관객들이 나서서 코러스를 이어갔다. ‘그린 라이트(Green Light)’에서는 모두가 촉촉이 젖었다. 이 역시도 음악의 힘! 헌데 존 레전드가 마이클 잭슨의 곡 ‘록 위드 유(Rock with You)’를 노래할 때에는 객석이 갑자기 썰렁해졌다. 관객들은 이 노래를 모르는 것 같았다. 존 레전드 팬들이 마이클 잭슨 노래를 다 알고 오라는 법은 없지만 왠지 모르게 씁쓸해졌다.

존 레전드는 가족에 대한 이야기도 들려줬다. 오하이오 스프링필드에서 태어나 음악적인 환경에서 자라난 이야기를 하더니 자신에게 처음 가스펠 피아노를 알려준 할머니에게 바치는 곡이라며 사이먼 앤 가펑클의 ‘브릿지 오버 트러블드 워터(Bridge Over Troubled Water)’를 들려줬다. 은혜로운 순간이었다.

이날 공연에서는 펑키한 곡들이 주로 연주된 2011년 내한공연이나, 작년 ‘슈퍼소닉’ 공연과 달리 차분하고 로맨틱한 곡들이 주로 흘렀다. 한껏 느끼해진 존 레전드 때문에 한 번 놀랐고, 거기에 너무나 적극적으로 반응하는 여성관객들 때문에 두 번 놀랐다. 이토록 야해진 존 레전드라니, 차기작은 상당히 섹시한 앨범이 될 것 같다.
IMG_0107_E
IMG_0107_E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사진제공. 세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