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티서
태티서


걸그룹 소녀시대의 유닛 소녀시대-태티서(이하 태티서)가 화려한 컴백의 포문을 열며 정상을 증명했다.

태티서는 16일 저녁 서울 올림픽공원 우리금융아트홀에서 컴백 쇼케이스 ‘할라(Holler)’를 개최하고 타이틀곡과 수록곡 무대를 최초로 공개했다. 1,000여 명 팬들의 환호 속에서 태티서는 ‘트윙클’, ‘베이비 스텝스’ 등 첫 미니앨범 히트곡 무대도 선사해 쇼케이스를 풍성하게 채웠다.

‘트윙클’과 ‘베이비 스텝스’로 무대를 시작한 태티서는 먼저 근황을 전했다. 티파니는 “올초 ‘미스터미스터’ 활동을 마무리하고, 일본에서 아레나 투어를 마쳤다. 개인활동을 하는 친구도 있었는데 우리 셋은 뭐하고 살까 궁금해 하시는 분들도 있었다”며 “머리색만 바꾸고 살까 생각하셨을 수도 있는데 아레나 투어를 하면서 태티서도 준비했다. 가을에 어울리는 여섯 곡을 골라 나오게 됐다”고 말했다.

2년 4개월 만에 컴백인 만큼 태티서는 첫 미니앨범보다 발전된 퍼포먼스를 선보이기 위해 노력했다. 태연은 “앨범에 참여를 많이 했다”며 “멤버들의 의견이 많이 반영됐고, 한곡 한곡 의미가 깊어서 한 곡도 놓치지 않고 많이 들어줬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서현은 “이번에 티파니 언니가 안무를 다 만들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며 “결과적으로 너무 예쁘고 멋있게 나와서 언니한테 고맙다”고 말해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아드레날린’ 무대
‘아드레날린’ 무대
‘아드레날린’ 무대

공개된 ‘할라’는 펑키하면서도 파워풀한 댄스와 함께 3인 3색의 보컬 스타일이 눈길을 끌었다. 수록곡 ‘아드레날린’ 퍼포먼스 또한 소파를 이용한 퍼포먼스와 남성 댄서와의 호흡이 신선하면서도 섹시한 무대를 선사했다. 티파니는 “소녀시대 퍼포먼스는 워낙 비주얼 퍼포먼스에 집중하다 보니 이번 앨범은 보컬 퍼포먼스를 강조해서 준비했다”며 “7~8년째 활동하고 있는데 계속 발전하는 성장의 아이콘이 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서현은 “2년이라는 공백 기간이 있었는데 우리가 쌓았던 경험을 토대로 성숙한 음악을 보여드리고 싶다”며 “모든 마음을 담아서 노래로 표현했다”고 밝혔다. 태연은 “매년 독특하고 또렷한 콘셉트로 활동했다면, 이번에는 우리의 음악을 들려드리고 싶었다”며 “콘셉트보다 우리의 여러 가지 모습을 편하게 보여드리는 것이 목표다. 그래야 팬들과 더 많은 것을 소통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전했다.

소녀시대는 8년째 정상을 차지하고 있는 걸그룹이지만, 여전히 성장을 갈망하고 있었다. 이들은 소녀시대 완전체뿐만 아니라 유닛으로서도 자신의 성장을 증명하기 위해 이번에는 앨범 제작 과정에 직접 참여하기도 했다. 서현은 수록곡 ‘온리 유’를 직접 작사하면서 뮤지션으로서 면모를 강조하기도 했다. 이미 정상에 올랐지만, 소녀시대는 정상에서 내려오는 것이 아니라 그 정상의 높이를 올리고 있었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