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_7174
IMG_7174
단짝은 누구에게나 친숙한 단어다. 매우 친해서 항상 함께 어울리는 친구를 뜻하는 말로 가장 가까이에서 희노애락을 함께 하는 이를 뜻한다. 가요계에도 단짝이란 단어가 가장 잘 어울리는 남성 듀오가 있다. 바로 데뷔 15년을 맞이한 플라이투더스카이다. 지난 1999년 데뷔한 플라이투더스카이는 달콤하면서도 애절한 발라드로 오랜 사랑을 받아왔다. 환희와 브라이언 두 사람은 외모부터 성격, 목소리까지 정반대였다. 하지만 긴 시간 동안 함께 한 두 사람은 반대가 이룰 수 있는 조화를 ‘플라이투더스카이’라는 안에서 발휘했으며 조금씩 닮아 있었다.

플라이투더스카이는 지난 5월 약 5년 만에 화려한 컴백을 알렸다. 오랜만에 컴백이었지만 음원 차트 1위는 물론, 음악 방송 프로그램 1위까지 차지하며 식지 않은 저력을 입증했다.

이에 힘입어 플라이투더스카이는 지난 13일 서울 경희대학교 평화의전당에서 앵콜 콘서트 ‘플라이투더스카이 앵콜 콘서트-컨티뉴엄(Fly to the sky ENCORE Concert-CONTINUUM)’을 개최했다.

# SINCE 1999, 데뷔 15년 차의 저력
플라이투더스카이의 앵콜 콘서트는 말 그대로 플라이투더스카이의 어제, 오늘 그리고 내일을 보여줬다. 앞서 플라이투더스카이는 팬들이 원한 곡으로 콘서트를 구성했다고 밝혔다. 8집 ‘구속’으로 콘서트의 포문을 연 플라이투더스카이는 데뷔 15년 동안의 발자취를 펼쳤다. ‘마이 엔젤(My Angel)’, ‘피’, ‘중력’, ‘미싱 유(Missing You)’, ‘너를 너를 너를’, ‘가슴아파도’, ‘씨 오브 러브(Sea Of Love)’, ‘남자답게’ 등 플라이투더스카이의 히트곡 무대가 이어지며 관객들은 한 마음으로 입을 모아 일명 ‘떼창’을 선보이기도 했다.

환희와 브라이언은 보다 더 성숙해진 가창력을 자랑했다. 두 사람은 약 20곡이 넘는 무대를 라이브로 소화하며 최고의 보컬리스트 듀오임을 입증했다. 여기에 두 사람의 노련한 무대 매너와 센스는 관객들의 웃음을 자아내며 공연의 몰입도를 높이기도 했다.

특히 앵콜 무대에서 플라이투더스카이는 데뷔곡 ‘데이 바이 데이(Day By Day)’와 더불어 많은 팬들의 명곡으로 꼽히는 ‘그대는 모르죠’를 선보였다.

플투스
플투스


# 발라드부터 댄스까지…끝없는 끼의 향연
플라이투더스카이는 발라드 듀오로 꼽히고 있다. 환희의 파워풀한 창법과 브라이언의 미성, 그리고 두 사람의 하모니가 플라이투더스카이를 가장 잘 나타낼 수 있는 수식어였다. 하지만 우리가 잊을 뻔한 사실이 있었다. 플라이투더스카이는 아이돌 대표주자 SM엔터테인먼트의 1세대 멤버였다. 플라이투더스카이는 데뷔 초 댄스와 보컬이 가능한 아이돌 그룹으로 주목받아왔다.

플라이투더스카이 두 멤버는 시간이 지나도 변치 않은 파워풀한 댄스 실력을 선보였다. 비보이 출신인 환희는 화려한 동작과 함께 일명 ‘나이키’ 자세 등 고난이도 퍼포먼스를 펼쳤다. 또 브라이언은 깜짝 상의 탈의를 선보여 공연의 분위기를 달아오르게 했다. 플라이투더스카이는 감미롭고 정적인 발라드부터 180도 다른 댄스까지 소화하며 탄탄한 실력을 입증했다.

IMG_4463
IMG_4463


# 따로 또 같이, 둘이라서 그리고 플라이투더스카이라서!
이번 공연에서는 플라이투더스카이 두 멤버의 솔로 무대도 펼쳐졌다. 브라이언은 ‘인 마이 헤드(In My Head)’ 무대에서 파워풀한 보컬과 함께 화려한 댄스를 선보이기도 했다. 환희는 ‘나이스 앤 슬로우(Nice And Slow)’와 ‘심장을 놓쳐서’를 통해 자신만의 소울 넘치는 보컬과 더불어 파격적인 섹시 퍼포먼스를 펼쳤다.

또 두 사람은 지난 6월 컴백스페셜 콘서트에서 서로의 솔로 활동 곡을 좋아한다며 “환희의 노래를 잘 부를 수 있다”, “나도 브라이언의 노래를 잘 부를 수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들의 발언은 곧 실현됐다. 이번 공연에서 환희와 브라이언은 서로의 솔로 곡을 바꿔 불렀다. 브라이언은 환희의 ‘투모로우(Tomorrow)’를 어쿠스틱한 느낌으로 재해석하기도 했다. 환희는 브라이언에게 “연습을 얼마나 한 것이냐. 내가 솔직한데 정말 이번에는 잘했다”고 칭찬하기도 했다. 환희 역시 브라이언의 ‘사랑하다 끝났어’를 자신만의 색으로 불러 환호를 받았다.

이어 두 사람은 우리를 뜻하는 단어인 ‘위(We)’ 무대를 펼쳐 마음을 짠하게 했다. 각자 솔로로도 손색이 없는 환희와 브라이언이지만 함께 하모니를 이루며 활동할 때 그 시너지가 발휘된다는 것을 더욱 느낄 수 있는 대목이었다.

환희와 브라이언, 브라이언과 환희. 두 사람은 보이스 컬러나 성격 모두 반대다. 하지만 두 사람이 너무도 다르기에 오히려 서로의 장점을 부각시켜주고 단점을 보완해줄 수 있었다.

플라이투더스카이는 이번 서울 앵콜 공연을 시작으로 전주, 울산, 성남, 광주 등 전국 투어에 돌입할 예정이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에이치투미디어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