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1일 근로자의 날부터 5월 6일 석가탄신일까지 이어진 황금연휴가 끝이 났다. 어떤 이는 여행으로 심신을 달래기도 하고, 어떤 이는 세월호 분향소를 조문하며 기도하기도 했다. 어떤 이는 충분한 휴식으로 에너지를 충전했다. 3주 동안 휴업을 선언했던 가요계는 어떨까? 연휴가 끝나니 대형 아이돌의 컴백이 가요계를 장식했다.

먼저 그룹 엑소(EXO)가 연휴가 끝나자마자 7일 자정 새 미니앨범 ‘중독(Overdose)’을 공개했다. 엑소는 지난달 15일 대규모 컴백쇼를 개최하며 화려하게 컴백의 포문을 열었지만, 16일 발생한 세월호 침몰 사고를 애도하며 국내 컴백 일정을 잠정 연기한 바 있다. 컴백쇼를 통해 공개된 타이틀곡 ‘중독’의 무대와 뮤직비디오는 기다리는 팬들의 애간장을 태울 만큼 강렬했다. 엑소는 7일 공개되자마자 음원사이트 1위, 수록곡 줄세우기, 뮤직비디오 100만뷰 돌파를 달성했다. 지난해 음반판매량 밀리언셀러를 기록하고, 각종 시상식에서 대상을 휩쓸었던 엑소다운 저력이다. 음반판매량도 벌써부터 대박 조짐이다. ‘중독’은 선주문량만 총 65만 8,710장을 기록했다. ‘중독’ 앨범은 한국어 버전이 37만 2,160장, 중국어 버전이 28만 6,550장을 기록했으며 이는 역대 미니앨범 사상 최다 선주문량이다.

공개되자마자 시작된 열풍이 더욱 의미 있는 이유는 완전체 엑소가 아닌 한국유닛 엑소-K만의 힘으로 달성된 결과이기 때문이다. 공개된 뮤직비디오에서 엑소의 완전체 모습을 엿볼 수 있지만, 엑소-K는 6명만으로도 충분히 꽉 채운 무대를 만들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줬다. 네 명의 멤버가 다이아몬드를 만드는 고난도 동작, 원테이크 카메라 기법, 줄넘기 안무, 드럼 짝꿍 춤 등 곳곳에 포인트 안무다. 그야말로 황금 아이돌의 컴백이다.

엑소가 새로운 역사를 쓰고 있다면, 8일에는 역사를 썼던 그룹 지오디(god)가 컴백한다. 지난 4일 지오디 15주년 기념 프로젝트를 맡게 된 싸이더스HQ는 지오디가 8일 신곡을 발표하고, 7월 데뷔 15주년 콘서트를 개최한다는 사실을 알렸다. 지난해 11월부터 끊임없이 제기됐던 지오디 컴백설이 드디어 가시화된 것. 지오디는 8일 신곡 공개뿐만 아니라 7월 12~13일 열리는 콘서트를 앞두고, 정규 앨범까지 발표할 예정이다. 수익금은 모두 세월호 참사 성금으로 기부된다.

하루 전인 7일, 지오디 멤버 박준형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D-1. 선물 마무리 거의 끝. 저희도 너무 설렙니다. 여러분을 다시 찾아뵙다니. 두근두근”이라는 글을 게재하며 작업실 사진을 공개해 기대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지오디의 컴백은 지난 2005년 7집 ‘하늘 속으로’ 이후 9년 만이다. 윤계상이 2002년 활동을 마지막으로 팀에서 탈퇴해 다섯 멤버가 함께 노래하는 완전체 활동은 무려 12년 만이다. 현재 10대 팬들은 지오디를 잘 모를 수 있지만, 지오디는 아이돌 그룹의 전설 중 하나다. 1999년 1월 13일에 ‘어머님께’로 데뷔한 지오디는 2000년 타이틀곡 ‘거짓말’이 수록된 3집 앨범이 184만 장 판매됐고, 2001년 타이틀곡 ‘길’이 수록된 정규 4집 앨범이 171만 장이나 판매된 국민 그룹이다. 물론 각종 시상식 대상도 휩쓸었다. 또한, ‘100일간의 휴먼 콘서트’라는 타이틀로 매일 다른 주제로 구성된 콘서트 100회를 개최하고, 전회 매진시키는 역사를 세우기도 했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SM엔터테인먼트, 올리브TV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