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P 방탄소년단 위너(위부터)
B.A.P 방탄소년단 위너(위부터)


B.A.P 방탄소년단 위너(위부터)

2월 가요계에 보이그룹이 줄줄이 컴백을 선언하고 있다. 첫 정규 앨범을 발표한 그룹 B.A,P(비에이피), 10대 감성을 대변하는 그룹 방탄소년단, YG엔터테인먼트가 8년 만에 발표하는 보이그룹 위너 등 대형 신인부터 1위를 노리는 야심만만한 그룹까지 쟁쟁한 라인업이 펼쳐진다.

전쟁을 앞둔 보이그룹들이 공통적으로 내세우는 무기는 ‘변화’다. 먼저 지난 3일 가장 먼저 앨범을 공개한 B.A.P는 그동안 선보였던 강렬한 전사의 모습에서 감성남으로 변신을 도모했다. 첫 정규 앨범의 타이틀곡 ‘1004(Angel)’는 하우스 비트 위에 기타 사운드가 어우러진 어쿠스틱 댄스곡으로 이전에 발표했던 ‘워리어(Warrior)’, ‘원샷(One Shot)’, ‘배드맨(Badman)’ 등 강렬한 힙합 비트와 대비된다.

소속사 TS엔터테인먼트 측은 “B.A.P가 강렬한 모습도 주로 선보였지만 ‘하지마’와 ‘대박사건’ 등 부드러운 모습도 종종 선보였다. 이번 첫 정규 앨범을 통해서 B.A.P가 가진 다양한 매력을 선보여 20~30대 팬층까지 공략할 것”이라며 변신의 이유를 밝혔다. 총 13트랙으로 채워진 정규 앨범은 어쿠스틱 댄스, 브레이크 비트, 펑키 힙합, 슬로우잼, 그리고 헤비메탈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장르를 담아 B.A.P의 넓은 음악적 스펙트럼도 보여주고 있다. 변화를 시도했지만 퍼포먼스에는 스텀프 댄스와 발차기 등 강렬함을 잊지 않아 제 색깔을 지키고 있다.

2013년 데뷔해 ‘제5회 멜로 뮤직 어워드’ 신인상, ‘제28회 골든디스크’ 음반부문 신인상, ‘제23회 하이원 서울가요대상’ 신인상 등 각종 신인상을 휩쓴 신예 그룹 방탄소년단도 오늘 12일 새 앨범을 발표하고 입지 다지기에 나선다. 지난해 ‘노 모어 드림(No More Dream)’과 ‘엔오(N.O)’를 통해 10대들의 꿈과 행복이라는 무거운 주제를 노래했던 방탄소년단의 이번 주제는 10대들의 사랑이다. 타이틀곡 ‘상남자(Boy In Luv)’는 한 여자를 향해 돌진하는 패기 어린 사랑을 주제로 방탄소년단만이 표현할 수 있는 10대의 부드러운 감성을 담아낸다. 지난 3일에는 교복을 입고 고등학생으로 변신한 콘셉트 포토를 공개해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YG엔터테인먼트의 신인그룹 위너도 2월 말 데뷔를 계획하고 앨범 작업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17일 케이블채널 Mnet ‘위너TV’에서 YG엔터테인먼트의 대표 프로듀서 양현석은 “‘위너TV’ 끝나는 2월 말 데뷔를 예상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정식 데뷔를 하지 않았지만 이들에게도 ‘변화’가 승부수다. 이미 위너는 지난해 YG 신인그룹 서바이벌 프로젝트로 방송됐던 ‘윈: 후 이즈 넥스트(WIN: WHO IS NEXT, 이하 윈)’와 리얼리티 프로그램 ‘위너TV’를 통해 상당수 인지도를 확보했다. 또한 프로그램을 통해 여러 차례 자작곡 무대도 이미 노출된 상태다. 지금까지 쌓은 인지도를 진짜 성공으로 이끌기 위해서는 ‘윈’에서 보여줬던 모습 그 이상의 업그레이드 변화가 필요하다. 양현석도 “빅뱅의 차세대 그룹이라고 사람들의 기대치가 높은데 너희가 ‘윈’ 때의 음악으로 데뷔하면 큰일 난다. 과연 ‘YG구나’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만들어야 한다”며 위너에게 따끔한 충고를 건넨 바 있다.

이밖에도 2월에는 비투비(BTOB), 씨클라운, 스피드 등 여러 보이그룹이 컴백을 선언해 치열한 경쟁이 예상되고 있다. 과연 어느 보이그룹이 가장 활짝 웃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
사진제공. 빅히트엔터테인먼트, TS엔터테인먼트

당신의 선택, ‘피겨여왕’ 김연아의 역대 최고 프로그램과 음악은?
[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뉴스스탠드 "MY뉴스" 설정 경품 이벤트]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달콤달콤 이현우, 해피 밸런타인데이! 2월 구매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