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28일 박스오피스
영화 '오펜하이머'-'밀수'
영화 '오펜하이머'-'밀수'


영화 '오펜하이머'가 개봉 이후 14일째 박스 오피스 1위 자리를 수성하고 있는 가운데, '밀수'가 500만을 향해 내달린다.

지난 28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 박스오피스에 따르면 '오펜하이머'(감독 크리스토퍼 놀란)는 4만9492명의 관객을 동원, 237만3003명의 누적 관객수를 기록 중이다.

'오펜하이머'는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의 신작으로 세상을 구하기 위해 세상을 파괴할 위험을0 감수해야 하는 천재 과학자의 핵개발 프로젝트를 다룬 작품. 지난 26일 200만 관객에 도라했다. 초반 놀란 감독의 '인셉션', '다크 나이트' 보다 빠른 속도로 관객들을 모았으나, 3시간의 러닝타임과 쉽지 않은 이야기의 전개 탓에 강력한 뒷심을 발휘하지는 못하고 있다는 평가다.

2위 '콘크리트 유토피아'(감독 엄태화)는 3만8101명 관객을 동원, 333만7726명의 누적 관객수를 기록했다. '콘크리트 유토피아'는 대지진으로 폐허가 되어 버린 서울, 유일하게 남은 황궁 아파트로 생존자들이 모여들며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린 재난 드라마. '콘크리트 유토피아'는 작품성과 대중성을 동시에 잡았다는 평가를 받으며 제96회 미국 아카데미영화상 국제장편영화 부문 한국영화 출품작으로 선정됐다.

3위는 '달짝지근해: 7510'(감독 이한)으로, 3만1322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87만7623명의 누적 관객수를 기록하며 선전 중이다. '달짝지근해: 7510'은 과자밖에 모르는 천재적인 제과 연구원 치호(유해진)가 직진밖에 모르는 세상 긍정 마인드의 일영(김희선)을 만나면서 인생의 맛이 버라이어티하게 바뀌는 이야기를 그렸다.

'밀수'(감독 류승완)가 4위로 1만5231명 관객을 동원, 누적 관객수 497만9631명이다. '밀수'는 바다에 던져진 생필품을 건지며 생계를 이어가던 사람들 앞에 일생일대의 큰 판이 벌어지면서 휘말리는 해양범죄활극이다. 빅4 중 유일하게 손익분기점을 넘긴 '밀수'는 500만 돌파를 향해 달리고 있다.

'엘리멘탈'(감독 피터 손)이 5위다. 5893명의 관객을 동원했으며, 지난 27일 700만 고지를 넘어서며 축포를 터트렸다. '엘리멘탈'은 '겨울왕국' 이후 애니메이션 중 최고의 스코어를 기록 중이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