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보호자' 언론배급시사회 및 기자간담회
'보호자' 오는 15일 개봉
[종합] 정우성 첫 연출작 '보호자', "성난 황소 몸부림치는 듯한 모습 보여주고 싶었다"


배우 정우성의 첫 연출작으로 화제를 모은 '보호자'는 그만큼 개성 강한 영화다. 평범한 삶을 살고 싶은 아버지의 입체적인 감정과 촘촘하게 쌓인 액션 장면으로 재미를 더한다. 오는 15일 개봉하는 '보호자'는 '달짝지근해:7510'(감독 이한), '오펜하이머'(감독 크리스토퍼 놀란)와 맞대결을 펼친다. '보호자'는 관객들의 부름을 받을 수 있을까.

9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 입구에서 영화 '보호자'(감독 정우성) 언론배급시사회가 열렸다. 행사에는 감독 정우성, 배우 김남길, 김준한, 박유나가 참석했다.

영화 '보호자'는 10년 만에 출소해 몰랐던 딸의 존재를 알고 평범하게 살기를 원하는 수혁(정우성)과 그를 노리는 이들 사이의 이야기를 그린 액션 작품이다.
[종합] 정우성 첫 연출작 '보호자', "성난 황소 몸부림치는 듯한 모습 보여주고 싶었다"
감독 겸 배우 정우성은 10년 만에 세상 밖으로 나와 평범하게 살고자 하는 ‘수혁’ 역을 맡았다. 배우 김남길은 의뢰받고 ‘수혁’을 제거하려고 하는 ‘우진’ 역으로 분했다. 배우 김준한은 조직의 이인자까지 올라갔지만 늘 불안한 ‘성준’ 역을 연기했다. 배우 박유나는 ‘우진’의 파트너이자 사제 폭탄 전문가 ‘진아’로 출연했다.

'보호자'는 배우 정우성이 처음으로 연출을 맡은 작품으로 고민이 많았다고 밝혔다. 그는 "이야기는 너무나 클리셰 하다. 연출을 할 때, 이 소재를 재생산해내고 폭력에 대한 방식을 정당하냐고 고민했다. 가장 신경 쓴 것은 구해야 하는 아이를 이용하지 말고, 아이를 나약하게 그리지 말자는 것이었다. 또한 수혁이라는 인물의 설정은 폭력의 세계를 떠나고자 하는 딜레마가 있다. 평범한 삶을 살기 위한 가장 큰 숙제를 제시하는 말이지 않을까라는 생각했다. 영화의 개성이 자연스럽게 만들어지지 않았을까"라고 답변했다.

이어 "연출 자체도 도전이다. 단순한 구조의 이야기를 연출하는 방식에 있어서 태도를 관찰하는 것이 새로움이었다. 연출은 직무 영역의 확대였고, 정우성다운 연출을 어떤 것인지 생각을 많이 했다. 그 도전이 재밌겠다고 생각했다. 오히려 이 도전을 했을 때, 결과물에 있어서 어느 정도 완성도를 만들어내고 싶다는 생각이었다"라고 말했다.

정우성은 연출과 배우로 함께 하면서 "만듦새 외에 감독으로서는 최선을 다한 것 같다. 연출하면서 체력이 가장 힘들었다. 짧은 기간 안에 출연과 연출을 다 하다 보니 그런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보호자'에는 플래시를 이용한 액션 장면이 등장하며 낯선 볼거리를 제공했다. 정우성은 "원래 시나리오에 수혁의 전사는 없었다. 촬영하고 난 이후에 수혁이 어떤 폭력에 노출되어있는지를 보여주고자 해서 추가했다. 수혁에게 유리하게 작용하는, 상대의 눈을 흐릿하게 만드는 플래시 액션을 만들었다. 아내가 죽었음에도 폭발하지 않은 이유는 딸을 지키기 위함이었던 것 같다. 성난 황소가 몸부림치는 듯한 모습으로 보여주고자 했던 것 같다"라고 비하인드를 밝혔다.

감독으로 첫 데뷔를 한 소감에 관해 "완벽하게 준비된 도전은 없다고 생각한다. 언제 감독을 데뷔할지 나도 몰랐다. '보호자'는 그런 고민을 하던 타이밍에 연출을 할 수 있는 기회가 돼서 도전했다. 나는 이 시나리오를 어떻게 풀어갈지를 생각하며 재밌는 시간이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어떤 결핍에서 오는 의도치 않은 행위의 파장이라고 생각했다. 그런 캐릭터들의 소통되지 않는 소통으로 생각했다"라고 덧붙였다.
[종합] 정우성 첫 연출작 '보호자', "성난 황소 몸부림치는 듯한 모습 보여주고 싶었다"
극 중에서 김남길은 아이 같은 순진함과 광기 어린 모습을 '우진' 캐릭터를 통해 보여줬다. 정우성은 "이 영화가 귀여운 영화라고 종종 말씀을 드렸다. 본인들이 행하는 행위의 결과가 어떻게 전달되는지 모르는 미성숙한 인물들이 귀엽게 보이더라. 블랙 코미디의 요소들도 자꾸 보였다. 본인의 행동과 말을 공감에 의해서가 아니라 사고의 흐름으로 행동하는 캐릭터다. 특히 그것을 많이 포용할 수 있는 캐릭터더라. 타인에게 전달되는 고통이나 감정은 중요하지 않고 재미에 충실한 캐릭터를 생각하고 만들었다"라고 설명했다.

지금까지 보지 못했던 얼굴을 스크린에 맘껏 발산한 김남길은 "광기라고 생각하지는 않았다. 우려를 했던 것은 시나리오 안에서 보여주는 캐릭터가 일반적이지 않았다. '수혁'이 가지고 가는 상황은 무거운데, 우진이가 그것을 깨지 않을까라는 생각을 했다. 철저하게 현장에서 정우성 감독님이 믿으라고 하더라. 우진이라는 캐릭터가 보여주는 방법이자 쉬어가는 느낌들이라고 하셔서 결과적으로 우진이라는 캐릭터가 탄생한 것 같다"라고 이야기했다.

'우진'은 킬러이자 해결사라는 임무를 맡고 있지만, 기존과 다른 낯선 모습이 엿보인다. 김남길은 캐릭터를 준비하면서 "전형적인 이미지와는 달랐으면 했다. 외형적인 부분들에서 파트너적인 느낌과 '진아'는 우진에게 보호자 같은 역할이기도 하다. 연기적인 부분들은 어렵지 않았지만, 외형적으로 비슷한 느낌을 내는 것이 조금 어려웠다. 박유나 배우가 그런 점을 많이 잡아줘서 균형이 잘 맞았다"라고 고민했던 부분을 말했다.

또한 김남길은 현장에서 겪었던 정우성 감독에 관해 "제가 느끼는 정우성 감독님은 명쾌한 것 같다. 연기적인 호흡을 알고 연출하는 분이다 보니, 현장에서 편하게 해주셨다. 애매하게 '이런 느낌이 들지 않을까'라는 말보다 명확하게 디렉팅을 해주셨다. 모니터 앞에서 제가 연기한 것을 정우성 감독님이 보시더니, '왜 배려하면서 연기를 하냐. 이기적으로 연기해도 된다. 끌고 가는 것을 맞춰줄 필요는 없다'라고 이야기했다. 그때 뒤통수를 맞은 것 같았다. 그 이후에 모든 현장을 이기적으로 했다(웃음) 농담이다"라며 무한한 애정을 드러냈다.
[종합] 정우성 첫 연출작 '보호자', "성난 황소 몸부림치는 듯한 모습 보여주고 싶었다"
김준한은 '성준' 캐릭터를 맡으며 고민이 많았다고. 그는 "영화는 재밌어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다. 재미가 이야기의 흐름을 방해해서는 안 되지만, 재밌게 전달하는 부분에 대해 고민을 많이 하는 것 같다. 관객들과 함께 즐길 수 있는 부분은 뭔지에 대한 생각을 많이 했다"라며 캐릭터를 준비하던 시기를 회상했다.

이어 현장에서 본 정우성 감독에 관해 "정우성 감독의 차량 액션과 플래시 액션을 현장에서 봤는데, '대한민국에 보물 같은 액션 장인이다. 나는 이번 생에는 힘들겠구나'라고 생각했다. 항시 액션에 관한 공부와 준비도 해야겠다는 생각도 했다. 차량 액션도 본인이 직접 하셨던 거였다"라며 존경심을 드러냈다.

'보호자'에서 김준한은 진지하지만 웃음을 터뜨릴 수 있는 균형감 있는 연기를 펼쳤다. 특히 마지막 장면에 대해 "촬영 당일에 감독님께서 '나 집에 데려다줘'라는 대사를 제안해주셨다. 좋은 아이디어라는 생각이 들어서 연기를 했던 것 같다. '성준'의 개인적인 아픔이 묻어날 수 있는 장면인 것 같아서 배우로서 즐겁게 촬영했다"라고 설명했다.
[종합] 정우성 첫 연출작 '보호자', "성난 황소 몸부림치는 듯한 모습 보여주고 싶었다"
극 중에서 김남길과 함께 호흡을 맞춘 '진아' 역의 박유나 배우는 "김남길 선배님과 연기해서 영광이었다. 일단 나이 차이가 있다 보니 어렵더라. 너무 대선배라서 말을 쉽사리 못 건넸었다. 선배님이 먼저 다가와 주시더라. 나중에서야 풀어져서 장난을 쳤던 것 같다. 목소리가 낮은데 '우진'의 경우에는 하이텐션이라서 엄마처럼 보호자처럼 챙기자는 생각을 했다"라며 비하인드를 밝혔다.

이어 현장에서 느낀 감독 정우성에 관해 "오디션을 통해서 들어오게 됐다. 1차 오디션 때부터 감독님이 오실 줄 모르고, 안경을 끼고 갔다. 그 분위기에 압도되고 긴장이 되더라. 하지만 오디션 현장과 촬영장에서도 나긋나긋하게 '진아야, 어땠니'라고 말씀해주시더라"라고 말했다.

영화 '보호자'는 오는 8월 15일 개봉한다.

이하늘 텐아시아 기자 greenworld@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