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광 감독 /사진제공=웅남이문화산업전문회사·CJ CGV
박성광 감독 /사진제공=웅남이문화산업전문회사·CJ CGV


박성광 감독이 '선배' 이경규에 대해 언급했다.

박성광 감독은 1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개봉을 앞둔 영화 '웅남이'와 관련해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웅남이'는 반달곰이라는 특별한 비밀을 가진 사나이가 특유의 짐승 같은 능력으로 국제 범죄 조직에 대항하여 공조 수사를 벌어지는 코믹 액션 영화다.

박성광은 2011년 초 단편영화 '욕'을 연출했다. 이어 2017년 단편 영화 '슬프지 않아서 슬픈', 2020년 '돈릭스2'에서 진행한 영화 프로젝트 '끈'을 연출했다. 그에게 있어 '웅남이'는 첫 상업영화다.

개그맨 출신 영화감독은 이경규를 시작으로 심형래, 안상태, 김영희도 있다. 이들은 박성광보다 먼저 연출에 도전했다.

이날 박성광 감독은 "저는 개그맨 할 때부터 영화를 준비했다. 저는 개그 무대가 생긴다면 주저하지 않고 개그 무대를 할 생각이다. 죽을 때까지 코미디언이고 싶다. 영화 할 때 이런 말을 하는 걸 안 좋아하는 분도 계실 수 있겠지만, 저는 시작부터 개그맨이었으니 죽을 때까지 개그맨이다. 저는 개그맨이라는 게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박성광 감독 /사진제공=웅남이문화산업전문회사·CJ CGV
박성광 감독 /사진제공=웅남이문화산업전문회사·CJ CGV
이어 "그래서 제가 영화를 만들 때 선배님, 후배들에게 해가 되지 않을까 싶었다. 의도하지 않게 개그맨에서 감독이 됐으니 언급이 되지 않나. 저의 성패가 선후배들에게 영향이 가지 않겠느냐는 중압감이 크다. 장난삼아 선배님들이 '개그맨으로서 위상을 올려줘라'고 하시더라. 정말 잘되라고 진심으로 응원을 해주신다"고 덧붙였다.

박성광 감독은 "개그맨들의 대화법이긴 한데, 처음에 '에이 내가 먼저 하려고 했는데', '뺏겼네'라고 말씀을 하신다. 마지막이 격려다. 이경규 선배님도 '하지마, 내가 먼저 할 거야'라고 하셨다. 또 배급사가 CJ CGV니까 '아우 배 아파'라고 하시더니 결국엔 '개그맨이 잘됐으면 좋겠다'고 많이 응원해주셨다"고 말했다.

또한 "어떻게 보면 선배님들이 계셔서 제가 있다고 생각한다. 제가 좋은 자리에서 이런 말을 할 기회가 있다면 '선배님들이 닦은 길 때문에 제가 이 자리에 올 수 있었다. 감사하다'는 말을 하고 싶다. 선배님들이 시작하셨기에 제가 있다. 얼마나 힘들었을지 헤아릴 수 없지만 느끼고 있다"고 했다.

박성광 감독은 "여러 가지로 선배님들에게 항상 감사하다. 실제로 저는 영향도 많이 받았다. '영구와 땡칠이', '우뢰매'를 봤던 기억이 아직도 난다. 그 당시에 제가 초등학교 3~4학년 때였다. 엄마도 기억하시더라. 제가 어릴 때 감독이 된다고 했다고 하더라. 신기하다고 했다. 엄마가 이야기해서 기억이 나는지, 그 장면을 왜 기억하는지 모르겠는데 기억이 난다"며 과거를 추억했다.

그뿐만 아니라 "그때 엄마가 '심형래가 될 거야'가 아니라 '감독이 될 거야'라고 했다고 말을 해주셨다. 영향이 있었던 것 같다. 개그맨 선배님이고 많은 걸 영향을 받았다. 물론 이경규 선배님에게도 영향을 받았다. 이경규 선배님이 실패한 것도 영향을 받았다. 이렇게 하면 안 된다는 것, 자기 돈 들여서 하면 안 된다는 것, 투자받는 게 목표라는 걸 전해 들었고 많이 배웠다"고 전했다.

한편 '웅남이'는 오는 22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