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태오. / 사진제공=선댄스영화제
유태오. / 사진제공=선댄스영화제


유태오가 선댄스 영화제 2023에서 셀린 송 감독의 영화 '전생'(Past Lives)에 주연배우로 참석해 뜨거운 기립박수를 받았다.

'전생'은 어린 시절부터 인연이 깊은 노라와 해성의 이야기로, 노라가 10살에 캐나다로 이민을 가며 헤어지게 된 20년 후 성인이 된 두 사람이 뉴욕에서 1주일간의 운명적인 재회를 하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유태오는 해성 역을 맡아 선댄스 영화제에 초청돼 첫 시사를 가졌다.

21일(현지시간) 선댄스 영화제 에클레스 센터에서 진행된 '전생'의 시사가 끝나자 관객들은 모두 일어서 뜨거운 기립 박수를 보냈다. 두 번째 기립까지 이끌어 냈으며 뜨거운 박수와 환호가 이어졌고 객석에서 눈물을 흘린 관객들도 보였다.

배틀쉽 프리텐션 평론가 데이비드 백스는 "셀린 송 감독의 사랑스럽고 확실한 데뷔. 불확실성한 인연의 씁쓸한 달콤함을 찬란하게 그린 작품"이라 평했다. 위 리브 엔터테인먼트의 평론가 스콧 멘젤은 "'전생'은 셀린 송 감독의 깊이 있는 개인적인 영화이자 감독 데뷔작이다. 관계와 운명, 그 사이 필연적 결정에 대해 생각하게 하는 심오한 이야기를 담고 있다"라고 평가했다. 판타스틱 필름의 평론가 제이슨 오시아는 "올해 이보다 더 좋은 영화를 볼 수 있을까. 링클레이터의 느낌과 캐롤을 향한 동경이 만나서 입을 다물지 못할 정도로 경이로운 비주얼을 만들어냈다. 깊이 있고 여운이 남고 한편으로 감성 풍부한 로맨스가 존재하는 그 모호한 경계 속 최고의 걸작"이라고 극찬했다.
유태오(가운데). / 사진제공=선댄스영화제
유태오(가운데). / 사진제공=선댄스영화제
유태오를 포함한 주연 배우에 대한 찬사도 이어졌다. 평론가 캣 카르데나스는 "두번째 기립박수는 감독과 주연 배우 그레타 리와 유태오의 눈부신 케미스트리에 보내는 찬사였다. 두 사람의 공허한 연기가 고요한 심연으로 이끈다"고 평했다. 로스앤젤레스 타임즈 저스틴 챙은 "카메라 뒤에서 유태오의 연기를 지켜보는 셀린 감독의 시선이 좋았고 이 영화에서 유태오의 연기를 지켜보는 것이 기뻤다"고 호평했다. 이 가운데 영국 매체 가디언지는 별점 4개와 함께 셀린 송 감독의 성공적 데뷔라고 평했다.

영화 주간지 할리우드 리포터의 데이비드 루니와 박스의 알리사 윌킨슨은 "배우들의 연기가 매우 인상적이었다. 선댄스 2023 중 최고의 영화"라고 극찬했다. 넥스트 베스트 픽쳐 평론가 맷 네글리아는 "'전생'은 운명, 인연, 후회 그리고 우리가 세상과 떨어져 있을 때조차도 우리를 하나로 모으는 보이지 않는 힘에 대한 이야기를 들려준다. 주연 배우 그레타 리, 유태오, 존 마가로로부터 만들어 낸 세 가지의 복잡하고 관계성 있는 이야기들을 통한 셀린 송 감독의 아름다운 감독 데뷔였다. 감탄을 자아내는 영화"라고 호평했다.

유태오는 "한국어로 연기를 한 뉴욕 독립영화라는 게 나에게는 의미가 깊다. 인연이라는 주제를 다룬 영화인데 나 또한 뉴욕서 연기 공부를 하고 한국을 와서 배우로 활동하는 중에 이 영화를 하게 됐고 뉴욕에 가서 찍었다. 살았던 뉴욕 거리에서 한국말 대사를 하면서 촬영을 하는데 막연히 인연이란 무엇일까 라는 생각이 들었다. 오늘 영화를 보니 인연에 대한 감수성이 잘 표현된 것 같았고 필름이 주는 재질감이 어떤 향수를 불러일으키며 마음에 위로를 줬다. 현대적인 클래시컬한 영화라는 인상을 받았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유태오는 현지 시각 22일, 한국 시각으로 내일 이른 오전 선댄스 영화제에서 프레스간담회를 진행할 예정이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