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성 母 박영혜 vs 신성훈
영화 '짜장면 고맙습니다'로 의기투합
이제는 진흙탕 싸움 시작
/사진제공=라이트픽처스
/사진제공=라이트픽처스


이태성 어머니로 알려진 박영혜 감독과 신성훈 감독이 영화 '짜장면 고맙습니다'로 의기투합했다. 하지만 두 사람은 맞고소로 파국을 맞았다. 이제 진흙탕 싸움이 시작됐다.

19일 신성훈 감독 소속사 라이트 픽처스에 따르면 박영혜 감독은 법무 법인 광덕을 통해 신성훈 감독에게 내용 증명을 보냈고, 고소했다. 이에 신성훈 감독도 '짜장면 고맙습니다' 후원금, 영화에 대한 저작권 및 저작권 수입 횡령죄로 맞고소했다.

신성훈 감독 측의 주장은 이렇다. 박영혜 감독이 지난해 열린 '짜장면 고맙습니다' 시사회에서 가짜 기부금 통을 내놓고 영화를 보러 온 관객들이 기부한 후원금을 남편 이 씨와 함께 가로챘으며, 후원금의 일부분은 교회에 갖다 바쳤다고 주장했다.
/사진제공=라이트픽처스
/사진제공=라이트픽처스
박영혜 감독은 지난해 12월 KBS '나눔은 행복입니다'에 출연해 가짜 기부금 통을 가지고 나와 보여주기식으로 개인 돈 20만 원을 사랑의 열매에 기부했다고도 했다. 또한 박영혜 감독이 저지른 일이 한 두 가지가 아니라고 강조했다.

신성훈 감독 측은 "최선을 다해 노력하고 최선을 다해 이끌어 온 신성훈 감독에게 단 한 번도 '수고했다'는 말조차 한 번도 한 적이 없다. 하다못해 시사회에서도 본인을 위해 헌신 한 사람들에게도 '고맙다'는 말 조차도 하지 않은 사람"이라고 말했다.

신성훈 감독은 소속사를 통해 "남편과 둘이 짜고 제가 지쳐 쓰러질 때까지 괴롭히고 힘들게 만들어 놓고 이제 와서 본인 뜻대로 되지 않으니 법무 법인을 통해 고소하고 내용 증명을 보낸 박영혜라는 사람이 정말 소름 끼칠 정도로 무섭다"고 했다.

이어 "그 돈 욕심 하나 때문에 이런 상황을 만든 박영혜 감독에 대해 이제는 완벽하게 알게 됐다. 박영혜 감독이 저지른 비리와 저작권을 무단 사용한 것과 나를 기만하고 그 노력을 무너트린 모든 것들을 하나하나씩 밝히겠다"고 덧붙였다.
/사진제공=라이트픽처스
/사진제공=라이트픽처스
지난해 12월 라이트 픽처스는 신성훈 감독이 박영혜 감독과 의견 차이로 함께하지 못하게 됐다며 결별을 알렸다. 신성훈 감독은 "지난 9월부터 너무나도 힘든 일들이 끊이질 않았다. 해당 영화로 인해 진심으로 단 한 번도 웃어본 적도 없었고, 행복한 사람처럼 연기 해야 하는 것 또한 고통스러웠다"고 털어놓기도.

'짜장면 고맙습니다'라는 영화 홍보 전면에 '미운 우리 새끼'와 '이태성 어머니'를 내세웠지만, 제작사 내부에서 박영혜 감독의 흔적을 지우기에 나섰다. 특히 신성훈 감독과 영화 제작사에서는 박영혜 감독과의 갈등을 실시간 중계하듯 일방적인 주장만 내세웠다.

박영혜 감독은 내용 증명과 고소 카드를 꺼냈다. 신성훈 감독 역시 맞고소로 대응했다. 결국 두 사람은 맞고소로 파국을 맞았고, 진흙탕 싸움을 피할 수 없게 됐다. 두 사람의 진흙탕 싸움의 결과는 어떻게 될지 주목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