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영화 '1947 보스톤' 론칭 포스터
/사진=영화 '1947 보스톤' 론칭 포스터


영화 '1947 보스톤'(감독 강제규)이 9월 개봉을 확정했다.

17일 배급사 롯데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1947 보스톤'이 오는 9월 개봉을 확정 짓고, 론칭 포스터를 공개했다. '1947 보스톤'은 광복 이후 다시 뛰고 싶은 국가대표 마라토너들이 첫 국제 마라톤 대회에 출전하기 위한 염원과 레이스를 담은 이야기.

'1947 보스톤'의 배경이 되는 보스톤 마라톤 대회는 1897년 처음 열린 이후 매년 4월 셋째 주 월요일에 개최되는 세계 최고의 역사와 권위를 자랑하는 대회다. 영화에서는 광복 이후 혼란스러웠던 상황을 딛고 이 대회에 대한민국 최초로 참가한 선수들의 여정과 일화가 펼쳐질 예정이다.

공개된 론칭 포스터에서는 마라톤 대회를 앞두고 훈련에 박차를 가하는 세 인물의 모습이 담겼다. 검은 토끼해를 맞아 힘차게 뛰어나가는 세 캐릭터의 모습에서 영화 '1947 보스톤'이 전하는 청량한 활력을 느낄 수 있다.

후반 작업에 박차를 가하는 중인 영화 '1947 보스톤'은 2023년 9월 추석 개봉 예정이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