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교섭' 연출한 임순례 감독 인터뷰
임순례 감독 /사진제공=플러스엠엔터테인먼트
임순례 감독 /사진제공=플러스엠엔터테인먼트


영화 '교섭'을 연출한 임순례 감독이 현빈에 대해 언급했다.

임순례 감독은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개봉을 앞둔 영화 '교섭'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교섭'은 최악의 피랍사건으로 탈레반의 인질이 된 한국인들을 구하기 위해 아프가니스탄으로 향한 외교관과 현지 국정원 요원의 교섭 작전을 그린 영화.
/사진=영화 '교섭' 스틸
/사진=영화 '교섭' 스틸
임순례 감독은 '교섭'을 통해 사건의 자극성이 아닌 '구하러 간 사람들'의 직업인으로서의 사명감과 목숨을 구하기 위해 목숨을 건 사투에 방점을 찍는다. 또한 인간애와 생명에 대한 존중이라는 임순례 감독 작품 세계를 한 단계 더 높고 넓은 주제 의식과 스케일을 선보인다. 특히 '교섭'은 2007년 있었던 '샘물교회 선교단 아프가니스탄 피랍사건'을 모티프로 했다.

황정민은 교섭 전문 외교관 정재호 역을, 현빈은 중동, 중앙아시아 전문 국정원 요원 박대식, 강기영은 아프가니스탄 뒷골목에서 살아남은 잡초 같은 한국인 카심을 연기했다.

이날 임순례 감독은 현빈에 대해 "새로운 분위기의 역할을 주고 싶었다. 항상 아름다운 것만 했는데, 조금만 더 거칠고 자유로운 국정원, 우리가 늘 보던 국정원이 아니라 중동에서 쓸쓸하지만 외롭고 멋있게 살아가는 한 남자를 보여주고 싶었다. 사실 현빈 배우의 비중이 크지는 않다. 늘 원톱, 투톱으로 해도 비등비등한데 '교섭'에서는 비중이 적은데도 불구하고 제 생각에는 황정민 배우와 같이하고 싶었던 타이밍이 잘 맞았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현빈 배우가 캐스팅 결정되고 나서 배우들마다 각자의 브랜드라고 해야 하나. 팬층이 기대하는 부분이 있지 않나. 황정민 배우 팬이 기대하는 것, 현빈 배우의 팬이 기대하는 것을 모르지 않기 때문에 어느 정도는 영화에서 허용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는 활용한 거다. 배우가 하기 싫다고 하면 안 했을 텐데, 배우가 흔쾌히 한다고 했다"고 덧붙였다.
임순례 감독 /사진제공=플러스엠엔터테인먼트
임순례 감독 /사진제공=플러스엠엔터테인먼트
임순례 감독은 "현빈 배우의 수염은 실제와 분장이 믹스됐다. 현빈 배우를 이 영화에서 다른 모습을 보여주길 원한다고 했을 때 배우 역시 외형적으로 어떻게 보일지 고민을 많이 한 것 같더라. 헤어스타일, 수염, 의상 등을 꼼꼼하게 이야기했다. 현빈 배우의 매끈한 모습만 보다가 수염이 어떤 반응을 보일까 했는데, 생각보다 잘 봐주시는 것 같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또한 임순례 감독은 "현빈 배우는 '공조'나 다른 영화에서 액션을 많이 하지 않았나. 이번에 같이 간 무술팀들이 현빈 배우와 항상 액션을 했던 팀들이었다. 액션은 거의 현빈 배우가 했다고 하는 게 과언이 아닐 정도다. 오토바이도 진짜 좋은 오토바이도 아닌데 운동 신경이 액션에 관한 감각이 좋은 거 같다"고 전했다.

한편 '교섭'은 오는 18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