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사진 = 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아바타: 물의 길'은 900만을 앞뒀고, '더 퍼스트 슬램덩크'가 개봉 6일 만에 50만 관객 돌파하며 쾌조의 레이스를 달리고 있다.

11일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아바타: 물의 길'(감독 제임스 카메론, '아바타2')은 10일 6만 3376명 관객을 동원하며 박스오피스 1위를 굳건하게 지켰다. 개봉 26일 만에 누적관객수 891만543명이다. 이르면 오늘, 아니면 내일 중 900만 돌파가 무난해 보인다.

'아바타2'는 전편 '아바타'에 이어 제임스 카메론 감독이 13년만에 선보이는 속편으로, 판도라 행성에서 '제이크 설리'와 '네이티리'가 이룬 가족이 겪게 되는 무자비한 위협과 살아남기 위해 떠나야 하는 긴 여정과 전투, 그리고 견뎌내야 할 상처에 대한 이야기를 담았다.
영화 '더 퍼스트 슬램덩크' /사진 = 에스엠지홀딩스㈜
영화 '더 퍼스트 슬램덩크' /사진 = 에스엠지홀딩스㈜
'더 퍼스트 슬램덩크'(감독 이노우에 다케히코)가 2위를 지키고 있다. 3만8514명 관객을 동원, 개봉 6일 만에 50만 관객을 돌파하며 쾌조의 레이스를 달리고 있다.

'영웅'(감독 윤제균)이 3위다. '영웅'은 3만7878명의 관객을 동원했다. '영웅'은 1909년 10월, 하얼빈에서 이토 히로부미를 사살한 뒤 일본 법정의 사형 판결을 받고 순국한 안중근 의사가 거사를 준비하던 때부터 죽음을 맞이하던 순간까지, 마지막 1년을 그린 영화다.

'장화신은 고양이: 끝내주는 모험'(감독 조엘 크로포드)가 2만2557명, '스위치'(감독 마대윤)가 2만110명 동원했다. '스위치'는 캐스팅 0순위 천만 배우이자 자타공인 스캔들 메이커, 화려한 싱글 라이프를 만끽하던 톱스타 박강이 크리스마스에 인생이 180도 뒤바뀌는 순간을 맞이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로, 절찬 상영 중이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