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영화 '더 퍼스트 슬램덩크' 포스터
/사진=영화 '더 퍼스트 슬램덩크' 포스터


영화 '더 퍼스트 슬램덩크'가 개봉 6일 만에 50만 관객을 돌파했다.

11일 영진위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더 퍼스트 슬램덩크'는 지난 10일 3만 8514명을 불러 모았다. 누적 관객 수는 50만 1865명을 기록했다.

이는 동시기 개봉작 '스위치'와 '장화신은 고양이: 끝내주는 모험'을 제친 기록일 뿐만 아니라 '아바타: 물의 길'과 '영웅' 등을 포함한 전체 개봉작 가운데 좌석 판매율 1위까지 등극했다.

여기에 자막 관람 약 60%, 더빙 관람 약 40%의 수치로 한국어 더빙판에 대한 높은 관심도 눈길을 끈다. 성우 강수진, 신용우, 엄상현, 장민혁, 최낙윤, 소연 등 국내 최정상 성우진이 총출동한 더빙판에 대한 입소문이 이어지며 두 가지 버전을 모두 보는 마니아들의 N차 관람 열기가 확산하고 있다.

뜨거운 반응 속에 원작을 즐겨본 3040 남성들을 선두로 남녀노소 관객들에게도 '더 퍼스트 슬램덩크'의 화제성이 이어지고 있다. 가수 하하, 배우 이청아, 윤병희, 지일주, 웹툰 작가 이말년, 김풍, 이종범, 2사장, 배성재 아나운서 등 연예인과 셀럽들의 관람 인증 사진부터 찐팬들의 팬아트, 포토존, 굿즈 인증샷까지 다양한 게시글들이 쏟아지고 있는 것.

하하는 "한 시대에 같이 살아갈 수 있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이청아는 "중요한 것은 꺾이지 않는 마음", 지일주는 "다들 꼭 보세요… 작품 미쳤음… 진심 대박" 등 진심 어린 리뷰를 남겼다.

한편 '더 퍼스트 슬램덩크'는 전국 제패를 꿈꾸는 북산고 농구부 5인방의 꿈과 열정, 멈추지 않는 도전을 그린 영화로 절찬 상영 중이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