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젠틀맨' 이달, 미행의 달인…주지훈·강홍석·박혜은과 환상 호흡


'젠틀맨' 이달. / 사진제공=콘텐츠웨이브
'젠틀맨' 이달. / 사진제공=콘텐츠웨이브
배우 이달이 영화 '젠틀맨'에서 '우사인 볼트'급 빠른 달리기 실력으로 '신스틸러' 활약을 펼쳤다.

'젠틀맨'(감독 김경원)은 성공률 100% 흥신소 사장 지현수(주지훈 분)가 실종된 의뢰인을 찾기 위해 검사 행세를 하며 불법, 합법 따지지 않고 나쁜 놈들을 쫓는 범죄 오락 영화다.

이달은 극 중 '우사인 볼트'급 빠른 달리기의 소유자 조필용 역을 맡아, '젠틀맨'의 치트키로 등극했다. 미행의 달인 조필용은 주인공 지현수를 돕는 흥신소의 주요 멤버로서, 등장신마다 역동적인 움직임으로 극의 긴장감을 배가시켰다. 더불어 몸을 사리지 않고 사건을 끝까지 해결하는 우직한 면모를 선보임과 동시에 미소 띤 얼굴로 도로 위를 질주하는 열연으로 신스틸러 역할을 톡톡히 했다.

또한 강홍석, 박혜은과의 트리오 케미스트리를 선보이며, 특급 팀플레이를 펼쳤다. 이달은 다른 인물과의 완벽한 호흡으로 재밌는 상황들을 더욱 위트 있게 그려내며 극의 활력을 더했다.

배우 이달은 tvN '빈센조'에서 선과 악이 공존하는 캐릭터 전수남 역으로 활약했다. 또한 KBS2 '경찰수업', SBS '오늘의 웹툰'에 연이어 출연하며, 뛰어난 캐릭터 소화력을 보였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