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중근 거사 다룬 오리지널 뮤지컬 영화 '영웅'
"김고은, 노래방서 노래 너무 잘해 감동"

12월 21일 개봉
윤제균 감독 /사진 = CJ ENM
윤제균 감독 /사진 = CJ ENM


윤제균 감독이 배우 김고은의 노래실력에 대해 극찬했다.

윤제균 감독은 14일 오후 1시 서울 종로구 소격동 한 카페에서 진행된 영화 '영웅' 인터뷰에서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윤 감독은 '영웅' 속 설희 캐스팅을 두고 "일단 잘 모르니까 엔터테인먼트 관련된 분들과 매니지먼트사에 수소문을 했다. 우리나라 여배우 중에서 노래를 제일 잘하는 배우가 누구냐, 대신 조건은 연기를 잘해야 한다. 연기를 잘하면서 노래도 잘 하는 여배우 딱 2명을 추천 받았다"고 했다. 그 주인공은 김고은과 박진주.

윤제균 감독은 배우들과 함께 노래방에 갔던 때를 떠올리며 "실제 노래방에 가서 김고은이 노래 부르는 걸 봤는데, 태어나서 내가 본 가수, 배우 포함 제일 잘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그러면서 "저도 가수분들 많이 아는데 저렇게 노래를 잘 하는 사람이 있구나 해서 되게 깜짝 놀랐다"며 "박진주도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윤 감독은 또 "두 사람도 캐스팅 안되면 집까지 찾아가려고 했다. 제 성격은 목표를 위해서라면 무릎도 꿇을 수 있다. 무릎 백 번이라도 꿇을 수 있다"고 웃었다.
윤제균 감독 /사진 = CJ ENM
윤제균 감독 /사진 = CJ ENM
윤 감독은 한국 최초 오리지널 뮤지컬 영화인 '영웅'을 만들기 전에 두 가지 명확한 목표를 세웠다. 하나는 뮤지컬 '영웅'을 본 관객들이 영화 '영웅'을 봤을 때 실망하지 않는 것이었고, 또 다른 하나는 전 세계 시장에 내놔도 부끄럽지 않는 작품을 만드는 것이었다.

윤제균 감독은 이를 위해서는 라이브 녹음을 해야 했다면서 "쉬운 길은 가지 말자고 했다. 저와 스태프들 배우들 모두 어렵더라도 관객들에게 만족을 시켜줄 수 있는 작품으로 가자는 명확한 이유를 공유했다"며 "그 목표가 명확하기 때문에 배우도 스태프도 다 이해해줬다"고 감사했다.

'해운대'(2009), '국제시장'(2014)으로 '쌍 천만'에 빛나는 윤제균 감독은 8년 만에 '영웅'을 내놨다. '영웅'은 1909년 10월, 하얼빈에서 이토 히로부미를 사살한 뒤 일본 법정의 사형 판결을 받고 순국한 안중근 의사가 거사를 준비하던 때부터 죽음을 맞이하던 순간까지, 마지막 1년을 그린 영화다. 국내 최초 오리지널 뮤지컬 영화로 70% 이상의 넘버가 라이브로 녹음돼 생생한 감정을 전달한다.

12월 21일 개봉.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