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영화 '영웅' 나문희 스틸
/사진=영화 '영웅' 나문희 스틸


배우 나문희가 영화 '영웅'(감독 윤제균)을 통해 강인한 모성애로 올겨울 극장가에 깊은 감동을 예고했다.

오리지널 뮤지컬 '영웅'을 영화화한 '영웅'은 1909년 10월, 하얼빈에서 이토 히로부미를 사살한 뒤 일본 법정의 사형 판결을 받고 순국한 안중근 의사가 거사를 준비하던 때부터 죽음을 맞이하던 순간까지, 잊을 수 없는 마지막 1년을 그린 이야기.

영화 '수상한 그녀', '아이 캔 스피크', '정직한 후보' 등 다양한 작품을 통해 폭넓은 연령층의 사랑을 받는 나문희가 '영웅'에서 안중근(정성화 역)의 어머니 조마리아로 분해 깊은 울림을 전할 예정이다.
/사진=영화 '영웅' 나문희 스틸
/사진=영화 '영웅' 나문희 스틸
나문희는 언제나 아들의 선택을 지지하며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주는 조마리아의 강인한 모성애를 설득력 있게 표현해 극의 무게감을 더할 것으로 기대를 높인다.

나문희는 "조마리아의 굳건한 모성애를 온전히 표현하고자 노력했다"고 밝혔다. 그의 내공 깊은 연기력과 절절한 감정선을 담은 노래 실력은 물론, 데뷔 이래 가장 많은 테이크를 소화하는 남다른 열정을 선보였다는 후문.

한편 '영웅'은 오는 21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