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재찬 /사진=텐아시아 DB
박재찬 /사진=텐아시아 DB


DKZ 멤버 재찬이 영화 '시맨틱 에러: 더 무비'로 제58회 대종상영화제 뉴웨이브상을 받았다.

재찬은 지난 9일 건국대학교 새천년홀에서 개최된 제58회 대종상 영화제에서 인기 배우에게 주어지는 뉴 웨이브상 남우 부문을 수상, 영광의 트로피를 안았다.

OTT 왓챠 오리지널 드라마 시청 순위 1위로 시작해 극장판 '시맨틱 에러: 더 무비' 주연으로 이름을 각인시킨 재찬은 2022 인기 주역으로 떠올라 뉴웨이브상의 남우 부문 수상자로 선정됐다.
박재찬 /사진=텐아시아 DB
박재찬 /사진=텐아시아 DB
수상 전 레드카펫을 밟은 재찬은 "작년 이맘때쯤 촬영하고 있었는데, 올해는 대종상에 참가해 기쁘다. '시맨틱 에러'는 내게 자신감을 주고 인생의 터닝 포인트였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트로피를 품에 안고 "'시맨틱 에러' 모든 제작진분들께 정말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재찬은 이번 대종상뿐만 아니라 올해 7월 주연 배우 박서함과 함께 청룡시리즈어워즈 인기스타상을 수상, 9월에는 2022 올해의 브랜드 대상에서 연기돌(남) 부문을 받으며 배우로서 3관왕을 달성했다.

한편 재찬은 앞으로도 연기와 음악을 병행하며 활동 영역을 넓혀갈 예정이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