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영웅' 설희 역 김고은 인터뷰
김고은 /사진제공=CJ ENM)
김고은 /사진제공=CJ ENM)


배우 김고은이 영화 '영웅'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김고은은 9일 오후 온라인을 통해 개봉을 앞둔 영화 '영웅'(감독 윤제균)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오리지널 뮤지컬 '영웅'을 영화화한 '영웅'은 1909년 10월, 하얼빈에서 이토 히로부미를 사살한 뒤 일본 법정의 사형 판결을 받고 순국한 안중근 의사가 거사를 준비하던 때부터 죽음을 맞이하던 순간까지, 잊을 수 없는 마지막 1년을 그린 영화.

극 중 김고은은 독립군의 정보원 설희 역을 맡았다. 설희는 조선의 마지막 궁녀 ‘설희’는 국가의 원수를 갚기 위해 정체를 숨긴 채 이토 히로부미에게 접근해 은밀하게 임무를 수행하는 인물.

김고은은 노래부터 일본어 대사를 소화한다. 그는 촬영 전 보컬 레슨을 받으며 철저한 준비 기간을 거쳤고, 노래와 캐릭터의 감정을 동시에 표현하는 연기를 선보인다.
김고은 /사진제공=CJ ENM)
김고은 /사진제공=CJ ENM)
이날 김고은은 "처음에 '영웅' 제의받았을 때 상상이 잘 안된다는 느낌이 있었다. 대본을 받고 '어떻게 그려내실까?'라며 상상이 안 가는 부분이 있었다. 그래서 뮤지컬 '영웅'을 직접 보러 가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바로 '영웅' 공연을 보러 갔다. 보고 다시 대본을 봤을 때는 그 전보다 이해하게 돼 좋았다. 윤제균 감독님께서 '제가 노래를 잘 부른다는 소문을 듣고 제의하셨구나'라는 생각하게 된다면, 노래 연습을 열심히 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이며 너스레를 떨었다.

김고은은 "뮤지컬 '영웅'을 봤을 때 웅장해지는 기분과 가슴이 벅차오르더라.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다 느끼는 지점이 컸다. 그때 당시 시대 인물을 연기해 본 적이 없다. 그 시대 인물을 연기하고 싶었다는 생각이 컸다"고 했다.

김고은은 영화 '영웅'만의 매력에 대해 "'그날을 기약하며'와 같이 합창하는 신은 영화이기 때문에 더 웅장함이 있다. 뮤지컬로 봤을 때도 많은 배우들이 합창했지만, 훨씬 더 많은 분이 한 장면에 담겨서 하나의 목소리로 불렀던 장면은 영화에서만 표현되는 웅장함인 것 같다"며 "인간의 면면을 디테일하게 보여줄 수 있고, 안중근 의사의 미세한 감정 변화를 직접적으로 보여줄 수 있다는 게 영화로서의 장점이지 않을까 싶다"고 짚었다.

또한 "우리의 역사를 어떻게 보면 훨씬 더 잘 전달 받게끔 해주는 조금은 더 가깝게 느껴지게 해주는 영화인 것 같다. 그래서 봐주셨으면 좋겠다. '영웅'의 장점은 안중근 의사나 독립군들이 '의인이기 때문에 의인이구나'라는 걸 아니라고 느끼게 해주는 게 좋다. 우리와 다를 바가 없는 개인 한 명의 사람이었을 뿐인데 나라를 잃은 젊은 청년들이 희생을 앞뒀을 때 두려움도 느꼈을 것"이라면서 "이런 사람들이 모여서 우리나라를 지켜냈다는 민족의 자긍심을 느끼게 해주는 영화인 것 같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김고은이 출연한 영화 '영웅'은 오는 21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