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영웅' 설희 역 김고은 인터뷰
김고은 /사진제공=CJ ENM
김고은 /사진제공=CJ ENM


배우 김고은이 영화 '영웅' 촬영이 끝난 뒤 뮤지컬 '하데스타운' 오디션을 봤다고 밝혔다.

김고은은 9일 오후 온라인을 통해 개봉을 앞둔 영화 '영웅'(감독 윤제균)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오리지널 뮤지컬 '영웅'을 영화화한 '영웅'은 1909년 10월, 하얼빈에서 이토 히로부미를 사살한 뒤 일본 법정의 사형 판결을 받고 순국한 안중근 의사가 거사를 준비하던 때부터 죽음을 맞이하던 순간까지, 잊을 수 없는 마지막 1년을 그린 영화.

극 중 김고은은 독립군의 정보원 설희 역을 맡았다. 설희는 조선의 마지막 궁녀 ‘설희’는 국가의 원수를 갚기 위해 정체를 숨긴 채 이토 히로부미에게 접근해 은밀하게 임무를 수행하는 인물.

김고은은 노래부터 일본어 대사를 소화한다. 그는 촬영 전 보컬 레슨을 받으며 철저한 준비 기간을 거쳤고, 노래와 캐릭터의 감정을 동시에 표현하는 연기를 선보인다.

이날 김고은은 "뮤지컬은 쉽게 도전할 수 없는 것 같다. 많은 훈련과 자기 절제 등이 크게 필요한 부분인 것 같다. 무대에 서서 라이브로 노래를 한다는 것이 상상도 안 되는 스트레스일 것 같다. 저는 지금 참 행복하다"며 웃었다.

김고은은 과거 굴욕담을 들려줬다. 그는 "제가 뮤지컬 '하데스타운' 노래를 좋아한다. 뮤지컬 '하데스타운'을 좋아해서 한국에서 초연한다고 했을 때 '영웅' 촬영 끝나고 오디션을 보러 갔다"고 말문을 열었다.
김고은 /사진제공=CJ ENM
김고은 /사진제공=CJ ENM
김고은은 "사람은 망각의 동물이라고 하지 않나. 그새 고통스러웠던 과거를 잊고 뮤지컬에 대한 욕심이 생겼다. 그래서 오디션을 보러 갔다. 정말 사시나무 떨듯이 노래를 불렀다. 오랜만에 하는 오디션이라 노래할 때 떨었다"고 말했다.

이어 "너무 떨어서 '경솔하지 말자'고 했다. 그런데 다시 한번 기회를 주셨다. 그런데도 기회를 주니까 더 떨어져서 뒷걸음으로 나왔던 기억이 있다"고 덧붙였다.

김고은은 "스스로 약간 가사가 뭉개지지 않으려고 노력했다. 설희의 대사가 많지는 않다. 영화에서는 내사 보다 노래가 더 많다. 대사가 곧 노래라고 생각했고, 가사가 대사라고 생각하며 불렀다. 감정이 올라오다 보면 음을 내기도 어렵지만, 가사가 뭉개지는 적도 많았다. 그 지점을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노래와 연기를 동시에 보이는 것에 대해 "스트레스라면 스트레스이긴 한데 잘하지 못한 것에 대한 스트레스였다. 감정도 잘 표현하고 싶고, (감정을) 잘 담아서 노래로 표현하고 싶었다. 동시에 하는 걸 해본 적이 없어서 초반에 노하우가 없었다"고 털어놨다.

김고은은 "노하우가 없었을 때 내 마음처럼 잘 안되고, 잘 해내지 못하고 앞으로 남은 것도 많은데 어떡하냐는 저에 대한 스트레스가 굉장히 심했다. 다행이었던 건 첫 촬영이 기모노 입고 연못 앞에 앉아 초반 부분만 부르면 됐던 신이다. 경험해 보고 싶어서 뒷부분까지 불러보겠다고 했다"고 했다.

김고은은 "그날 뒷부분까지 다 불렀다. 감정을 그대로 하면서 끝까지 불렀더니 잘 안된다고 느꼈다. 오히려 연습을 훨씬 더 많이 했었다. 연습실 같은데 빌려서 감정을 내면서 노래하는 연습을 계속했다. 그 스트레스가 오히려 연습을 더 많이 하게 해줬던 좋은 영향이었다"고 전했다.

한편 김고은이 출연한 영화 '영웅'은 오는 21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