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영웅' 설희 역 김고은 인터뷰
김고은 /사진제공=CJ ENM
김고은 /사진제공=CJ ENM


배우 김고은이 영화 '영웅'을 준비하면서 가장 고마운 상대로 '한예종 10학번' 동기 김성철, 이상이에 대해 언급했다.

김고은은 9일 오후 온라인을 통해 개봉을 앞둔 영화 '영웅'(감독 윤제균)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오리지널 뮤지컬 '영웅'을 영화화한 '영웅'은 1909년 10월, 하얼빈에서 이토 히로부미를 사살한 뒤 일본 법정의 사형 판결을 받고 순국한 안중근 의사가 거사를 준비하던 때부터 죽음을 맞이하던 순간까지, 잊을 수 없는 마지막 1년을 그린 영화.

극 중 김고은은 독립군의 정보원 설희 역을 맡았다. 설희는 조선의 마지막 궁녀 ‘설희’는 국가의 원수를 갚기 위해 정체를 숨긴 채 이토 히로부미에게 접근해 은밀하게 임무를 수행하는 인물.

김고은은 노래부터 일본어 대사를 소화한다. 그는 촬영 전 보컬 레슨을 받으며 철저한 준비 기간을 거쳤고, 노래와 캐릭터의 감정을 동시에 표현하는 연기를 선보인다.
김고은 /사진제공=CJ ENM
김고은 /사진제공=CJ ENM
이날 김고은은 '한예종 10학번' 동기 김성철과 이상이에 대해 언급했다. 김고은은 "그 두 사람이 제일 저를 괴롭혔다. '영웅'을 준비하면서 바쁜 그 둘에게 '어떻게든 내가 맞출 테니까 제발 한 번 봐달라'며 빌고 울었다. 또 '나 어떡하냐?'라며 신세 한탄 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이어 "연습실로 끌고 가서 (김성철, 이상이) 앞에서 노래를 부르다가 답답해서 울고 그랬다. 고등학교 때부터 노래를 훈련해왔기 때문에 그때는 잘했다. 어떻게 보면 그 당시에는 둘보다 잘했던 것 같다. 저한테 엄살 부린다고 이야기하더라"고 덧붙였다.

김고은은 "막상 (김성철, 이상이가) 눈앞에서 제가 노래 부르는 걸 보니까 '그동안 무슨 일 있었던 거야?', '왜 이렇게 퇴보가 됐어?' 그런 핀잔도 들었다. 갑자기 김성철 군의 말이 떠오른다. '발성을 어떻게 해야 하는지 까먹었다. 그걸 알려달라'고 했다. 그랬더니 '노래라고 생각하지 말고 대사로 생각해서 연기로써 표현해보는 게 어때?'라고 하더라"고 설명했다.

또한 "그래서 '그걸 내가 모르는 게 아니라'고 했다. 소리를 낼 줄 알아야 감정을 표현할 수 있지 않냐고 하더라. 거기서 주저앉아 울고 그랬다. '나 어떡하냐?'고 했다. 제일 괴롭혔던 두 분에게 이 이 자리를 빌려 꼭 감사하다는 말을 전달하고 싶다. 두 분이 없었으면 이겨내기 힘들었을 것 같다. 감사하다. 나라 사랑 동기 사랑"이라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김고은이 출연한 영화 '영웅'은 오는 21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