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준호 감독 /사진=텐아시아 DB
봉준호 감독 /사진=텐아시아 DB


봉준호 감독이 신작 '미키 17'이 2024년 3월 29일 개봉을 확정했다.

워너브러더스는 6일 공식 트위터에 "아카데미상을 수상한 봉준호 감독과 로버트 패틴슨 주연의 '미키 17'. 오직 극장에서 2024년 3월 29일"이라는 글과 함께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
/사진=영화 '미키17' 티저 영상
/사진=영화 '미키17' 티저 영상
봉준호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로버트 패틴슨이 주연을 맡은 '미키 17'은 에드워드 애슈턴의 소설인 '미키7'이 원작. 현재 영화 제작 중이다. 특히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 4관왕에 오른 '기생충' 이후 봉준호 감독의 차기작으로 주목받고 있다.

로버트 패틴슨은 니플헤임을 식민지로 만들기 위해 파견된 인물을 연기할 예정. 로버트 패틴슨과 함께 스티븐 연, 나오미 아키, 토니 콜렛, 마크 러팔로 등이 출연한다.

미국 매체 버라이어티에 따르면 이 영화의 자세한 줄거리는 확인되지 않은 상황이다. 봉준호 감독 이 영화의 소재를 얼마나 밀착시킬 계획인지 분명하지 않다고 전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