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플러스엠 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플러스엠 엔터테인먼트


배우 황정민, 염정아, 전혜진이 뭉친 영화 '크로스'(감독 이명훈)가 크랭크업했다.

24일 배급사 플러스엠 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크로스'는 약 4개월간의 여정을 마치고 지난 13일 크랭크업했다. '크로스'는 화려한(?) 과거를 숨기고 착실한 가정주부로 살아가는 전직 요원 강무(황정민 역)와 카리스마 넘치는 강력범죄수사대 에이스이자 집안의 실세 미선(염정아 역), 두 부부 앞에 갑자기 나타난 희주(전혜진 역)가 몰고 온 사건으로 인해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린 부부 9단 액션 영화.

극 중 전직 요원이라는 사실을 숨긴 채 잘나가는 아내를 살뜰히 챙기는 가정주부로 살아가는 강무 역을 맡은 황정민은 "사고 없이 촬영을 잘 마칠 수 있도록 노력해준 스태프들에게 모든 공로를 돌린다"고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강력범죄수사대의 에이스이자 남편 강무의 수상한 모습을 목격한 후, 의도치 않게 작전에 휘말리게 된 미선 역의 염정아는 "마지막 촬영이라는 게 믿기지 않는다. 동료 배우들과의 케미가 너무 좋았고, 함께해서 행복했다. 모두 건강한 모습으로 또다시 만났으면 좋겠다"고 뜻깊은 소감을 밝혔다.

실종사건으로 시작된 잠입수사를 위해 옛 동료 강무에게 도움을 청하는 후배 요원 희주 역의 전혜진은 "욕심을 내서라도 많은 것을 보여주고 싶었던 작품이다. 정말 기억에 남을 만한 현장이었고, 생각이 많이 날 것 같다. 벌써 그립다"며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각본과 연출을 맡은 이명훈 감독은 "훌륭한 배우들과 스태프 동료들이 나의 부족함을 채워줘서 과분하게 행복한 시간이었다. 남은 후반 기간 동안 열심히 노력해서 좋은 작품으로 보답하겠다'며 남다른 각오를 다졌다.

'크로스'는 후반 작업을 거친 뒤 관객과 만날 예정이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