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권상우, 오정세, 이민정이 각각 톱스타에서 매니저로, 아티스트에서 생활력 강한 아내로 '스위치'한다.

23일 오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스위치'(감독 마대윤)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마대윤 감독, 배우 권상우, 오정세, 이민정, 김준이 참석했다.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스위치'는 캐스팅 0순위 천만 배우이자 자타공인 스캔들 메이커, 화려한 싱글 라이프를 만끽하던 톱스타 박강(권상우 역)이 크리스마스에 인생이 180도 뒤바뀌는 순간을 맞이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

이날 마대윤 감독은 "톱스타 세 분과 함께 '스위치'를 연출하게 돼 기뻤다. 세 분의 캐스팅을 위해 시나리오를 고쳤다. 안 어울릴 거 같은데 어울리는 케미가 좋았다"고 밝혔다.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권상우와 오정세가 '스위치' 하는 가운데, 마대윤 감독은 "두시간 안에 결이 다른 두 분을 모습을 직관적으로 보이기 위해 노력했다. 인상, 말투, 비슷하지만 다른 똑같은 상황에서 다르게 반응할지 등을 보여주기 위해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권상우는 "영화를 촬영한 지 시간이 좀 지났는데 현장에서 즐거웠다. (배우들을) 오랜만에 봤는데 반갑다. 드디어 우리 영화가 개봉 준비하고 있어서 신난다"고 인사를 건넸다. 그는 캐스팅 0순위 천만 배우이자 각종 CF와 시상식을 접수한 당대 최고의 톱스타이자 하루아침에 10년 전 헤어졌던 연인 수현과 결혼해 쌍둥이 남매의 아빠로 살게 된 박강을 연기한다.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권상우는 박강에 대해 "초심을 잃은 톱스타다. 여자들과 많은 스캔들이 있다. 매니저에게 함부로 대하는 인물"이라면서 "하루아침에 오정세 씨 매니저로 역할이 바뀐다. 사실 매니저 역할이 더 편했다. 정세 씨와 같이 연기하면서 재밌었다. 매니저로 연기한 상황이 현장에서 훨씬 더 마음도 편했고, 재밌었다"고 설명하며 웃었다.

영화 '원더풀 라디오' 이후 10년 만에 스크린에 복귀한 이민정. 그는 박강이 10년 전 헤어진 첫사랑이자 주목받는 아티스트이자 오직 사랑만을 위해 미국 유학을 과감히 포기하고 박강과 결혼한 수현을 연기한다.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이민정은 "어떻게 하다 보니 10년 만에 복귀하게 됐다. 저는 영화를 좋아하고 사랑한다. 늘 하고 싶어 했다. 출산도 있었고, 영화를 할 뻔하다가 드라마로 간 적도 있다"며 "이 영화는 제가 제일 좋아하는 장르기도 했다. 따뜻한 영화를 좋아해서 따뜻하고 누구나 보고 공감하고 드라마 장르라고 하지 않나. 삶에 관해 이야기하면서 유쾌하게 볼 수 있는 장르다. 선배님들도 훌륭하고, 대본도 마음에 들었다. 흔쾌히 촬영하게 됐다"고 말했다.

권상우와 이민정은 부부 케미스트리를 선보인다. 알고 보니 두 사람은 촬영 전 실제 가족끼리 만난 사이라고. 이민정은 "성격이 좋고 재밌어서 웃다가 시간이 다 갔다. 즐겁게 촬영했다. 촬영하기 전에 실제 가족과 만난 적이 있었다. 아이들과 잘 놀아주시고 좋은 아빠의 모습이더라"고 했다.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권상우는 "저희 둘째 딸과 민정 씨 아들이 동갑이라 에너지가 장난 아니었다. 촬영하면서 잘 놀고 외모와 성격도 좋고, 활발한 걸 알았지만 우리 영화 현장에서 현실 아내 역할을 찐으로 잘해주셔서 활력이 됐다"며 "제가 하루아침에 바뀐 현실에 적응하지 못하는 상황을 민정 씨의 연기로 더 리얼하게 잘 그려졌다. 누가 봐도 찾아가게 생긴 아름다운 외모를 가졌다. 누가 봐도 공감이 가는 이야기로 마무리가 될 거 같다"고 귀띔했다.

또한 권상우는 "이민정 씨와 극 중 격렬한 키스신이 있다. 사실 불편하지 않나. '어떻게 해야 하지?' 했다. 어떻게 해야 할지 고민했다. 그런데 '액션' 하자마자 이민정 씨가 한 방에 그냥 했다. 그런 게 서로 편했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이민정은 "수현이 약간 눈빛이 돌변해서 잡아먹는 그런 장면이었다"고 힘을 보탰다.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권상우는 '스위치'에서 호흡을 맞춘 아역 배우 박소이, 김준에 대해 "아역계의 아이유, 박보검 같은 아이들이다. 왜 많은 사람에게 사랑받는지 현장에서 많이 느꼈다. 소이 같은 경우에는 어릴 때부터 연기에 대한 계산이 잘 된 친구다. 눈망울에서 눈물이 뚝뚝 떨어질 때 보면 신기하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준이는 노는 건지 연기하는 건지 구별이 안 되는데 저 역할에 제격이더라. 현장에서 또 다른 즐거움이자 행복이었다. 다른 작품에서 볼 수 없는 시너지가 있다. 아역 배우 덕분에 우리 영화는 (매력이) 극대화됐다"고 덧붙였다.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이민정 역시 "준이가 저희 아이랑 비슷한 또래여서 놀아주는 게 비슷한 게 많았다. 묵찌빠를 같이 하기도 했다. 준이랑 저랑 같이 노니까 저희 아들이 질투하더라. 같이 웃긴 사진을 찍은 걸 보고 '왜 얘랑 더 재밌게 노냐?'라고 질투할 정도였다"고 전했다.

한편 '스위치'는 내년 1월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