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조준원 기자 @wizard333
/사진 =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탕웨이는 한국어 소감에 이어 투병 중인 선배 안성기까지 살뜰히 챙기며 국내 영화계 '인싸'의 면모를 보였고, 영화 배우로서는 신인의 위치에서 상을 받은 아이유는 본인도 당황스러울 만큼 떨었다.

제42회 영평상 시상식은 23일 오후 5시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 KBIZ홀에서 열렸다. 1980년부터 한국영화평론가협회에서 매년 개최하는 영평상은 그해 우수한 영화와 영화인들을 꼽아 상을 준다.

박찬욱 감독의 영화 '헤어질 결심'이 무려 6개의 트로피를 휩쓸며 존재감을 과시했다. 최우수작품상과 감독상 비롯해 여우주연상에 탕웨이, 각본상, 촬영상, 음악상 등 총 6개 부문에서 영화평론가들의 인정을 받았다.

해외에서 촬영 중인 탓에 시상식에 불참한 박찬욱 감독은 "영화 비평가들이란 크게 봤을 땐 한솥밥 먹는 식구 같기도 하고, 누구보다 겁나고 두려운 존재이기도 하다. 이분들이 주는 상은 어떤 상보다 냉정하고 객관적인 평가를 통해서 이루어진 거라 생각해서 더욱 영광스럽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같이 상을 받은 탕웨이 배우, 김지용 촬영감독, 조영욱 음악감독, 정서경 작가 모두에게 축하의 말씀을 전한다"며 "'헤어질 결심'에 관심 가져주시고 보고 사랑해주신 관객 여러분들께 정말 큰 감사드린다. 이 영화를 이리저리 인용하고, 이용하고, 요리해서 잡수시고 그런 덕에 정말 힘이 많이 났다. 앞으로도 지칠 때마다 여러분의 사랑을 생각하면서 정신 차리겠다"고 밝혔다.

중국에서 수상을 위해 날아온 탕웨이는 수상 소감의 처음과 끝을 한국어로 장식해 각별한 한국 사랑을 표현했다. 탕웨이는 "영평상 감사합니다"라고 한국어로 운을 뗐다. 이어 중국어로 "영화 평론가 한 분 한 분께 감사드린다"며 "이 자리가 영평상에서 두 번째 여우주연상을 받는 거라 더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탕웨이는 특히, 최근 투병 중인 안성기에게 안부를 전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이렇게 무대에 선 기회에 드리고 싶은 말씀은 안성기 선배에게 안부 전하고 싶다"며 "새로운 작품을 보고 싶고 오늘 공로상 수상도 축하드린다"고 했다.

영화 '헤어질 결심'의 팀과 박찬욱 감독과 정서경 작가이게도 감사 인사했다. 그는 "배우라는 직업을 가진 저희로서는 영화 현장에 있을 때 자유롭고 만족스럽고 행복하다"며 "그런 기회를 주신 박찬욱 감독과 정서경 작가님 감사하다"고 했다.

스태프들에게 감사 인사하고 싶다는 탕웨이는 "이따 만나요"라는 한국어 인사를 전하며 소감을 시작과 끝을 한국어로 장식해 눈길을 끌었다.
/사진 = 조준원 기자 @wizard333
/사진 = 조준원 기자 @wizard333
'청담 부부'로 불리는 이정재와 정우성이 영화 '헌트'로 각각 감독상과 남우주연상을 수상해 겹경사를 누렸다. '헌트'는 여우조연상도 배출했는데, 전혜진이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남우주연상에 빛나는 정우성은 "'신인 감독에게 실수하지 말아야지'라고 했던 욕구가 이런 좋은 결과를 낳았다"며 "정우성 아닌 김정도는 상상할 수 없다며 저에게 매달린 신인 감독의 선구안을 인정하고 싶지만, 저 같은 좋은 배우와 스태프들과 함께한 신인감독 이정재에게 감사를 받고 싶다"고 웃으며 말했다.

정우성은 이어 "상을 받게 되는 기쁨보다는 자격에 대해서 생각하게 된다. 특히 영평상은 대한민국 영화인이라면 누구나 받고 싶어하는 상이기 때문에 '내가 받을 자격이 되어 있나'란 생각을 한다"며 "이 상의 의미와 무게는 벗어 던지고 매일, 하루, 오늘, 반항하는 자세로 새로운 도전에 두려움 없이 앞으로도 정진하겠다"고 다짐했다.
[종합] 韓 영화인 다 된 탕웨이·너무 떨려 당황한 아이유 [42회 영평상]
이어 여우조연상의 전혜진은 "'불한당'으로 5년 전에 찾아뵀었는데 이렇게 또 한 번 어깨를 으쓱하게 됐다. 꼭 함께 하고 싶은 배우들이었는데 작업 내내 정말 좋았고, 욕심이 났다"며 "누구보다 성공적인 감독 데뷔를 하신 이정재 감독에게 감사드린다. 항상 현장에서 칭찬해주셔서 좋은 기운을 받아 연기할 수 있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생애 단 한번의 남녀신인상의 주인공은 '범죄도시2'의 손석구와 '브로커'의 이지은(아이유)가 됐다. 촬영 스케줄로 시상식 불참한 손석구는 특별히 이상영 감독을 콕 찍어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영상을 통해 손석구는 "제가 이런 큰 상을 수상하게 된 데에는 100% 감독님 덕이라고 생각한다. 촬영할 때마다 목표는 하나였다. '감독님을 만족시켜서 퇴근 시켜드리자'는 마음으로 했는데, 좋은 결과까지 있어서 정말 감사하다"며 "감독님 술 한 잔 사겠다. 정말 감사하다"고 전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조준원 기자 @wizard333
하얀색 드레스를 입고 무대에 오른 이지은은 "제게 '브로커'는 사람으로도 배우로서도 여러 가지 생각할 만한 키워드를 던져줬다"며 "이별로부터 시작된 만남, 결핍과 치유, 가족의 의미 등 그 모든 걸 담아내기엔 부족했지만 그 과정 자체를 예쁘게 봐주신 거 같아 이 상이 제게 큰 격려가 된다"고 말했다. 또, 이지은은 '브로커' 감독 고레에다 히로카즈와 동료 배우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며 "제가 받아본 상 중에 가장 떨리는 거 같다. 당황스럽다"면서 "'브로커'를 통해 얻은 행운과 배움, 그리고 관용의 시선들을 잊지 않겠다"고 인사했다.

최근 투병 중인 안성기가 공로영화인상의 영예를 안았다. 시상식에 참석하진 못했지만, 그의 이름이 불려질 때 영화인들의 큰 박수를 받았다.

영평 10선에는 '범죄도시 2', '브로커', '비상선언', '소설가의 영화', '오마주', '이상한 나라의 수학자', '킹메이커', '한산: 용의 출현', '헌트', '헤어질 결심'이 선정됐다.


이하 한국영화평론가협회, 제42회 영평상 수상자(작) 명단

▲최우수작품상: <헤어질 결심> ((주)모호필름)

▲공로영화인상: 배우 안성기

▲감독상: 박찬욱 <헤어질 결심>

▲여우주연상: 탕웨이 <헤어질 결심>

▲남우주연상: 정우성 <헌트>

▲여우조연상: 전혜진 <헌트>

▲남우조연상: 조우진 <킹메이커>

▲신인감독상: 이정재 <헌트>

▲신인여우상: 이지은 <브로커>

▲신인남우상: 손석구 <범죄도시 2>

▲기술상: 정성진, 정철민 (시각효과) <한산: 용의 출현>

▲각본상: 정서경, 박찬욱 <헤어질 결심>

▲국제비평가연맹 한국본부상: 국내 부문 신연식 <카시오페아>/ 국외 부문_코고나다 <애프터 양>, 저스틴 전 <푸른 호수>

▲촬영상: 김지용 <헤어질 결심>

▲음악상: 조영욱 <헤어질 결심>

▲독립영화지원상: 극영화 부문 <임신한 나무와 도깨비>의 김동령 감독, 박경태 감독/ 다큐멘터리 부문 <모어>의 이일하 감독

▲신인평론상: 김현승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