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조준원 기자 @wizard333
/사진 =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탕웨이가 의미 있는 여우주연상 수상 소감으로 박수를 받았다.

23일 오후 5시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 KBIZ홀에서 42회 영평상 시상식이 열렸다. 1980년부터 한국영화평론가협회에서 매년 개최하는 영평상은 그해 우수한 영화와 영화인들을 꼽아 상을 준다.

이날 탕웨이는 "영평상 감사합니다"라고 한국말로 먼저 인사했다.

이어 중국어로 "영화 평론가 한 분 한 분께 감사드린다"며 "이 자리가 영평상에서 두 번째 여우주연상을 받는 거라 더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탕웨이는 특히, 최근 투병 중인 안성기에게 안부를 전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이렇게 무대에 선 기회에 드리고 싶은 말씀은 안성기 선배에게 안부 전하고 싶다"며 "새로운 작품을 보고 싶고 오늘 공로상 수상도 축하드린다"고 했다.

영화 '헤어질 결심'의 팀과 박찬욱 감독과 정서경 작가이게도 감사 인사했다. 그는 "배우라는 직업을 가진 저희로서는 영화 현장에 있을 때 자유롭고 만족스럽고 행복하다"며 "그런 기회를 주신 박찬욱 감독과 정서경 작가님 감사하다"고 했다.

스태프들에게 감사 인사하고 싶다는 탕웨이는 "이따 만나요"라는 한국어 인사를 전하며 소감을 시작과 끝을 한국어로 장식해 눈길을 끌었다.

탕웨이는 '헤어질 결심'에서 서래 역을 맡아 연기했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